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줄잇는 당구대회…8년만의 세계3쿠션선수권, 태백산배 등 연말까지 12개

대한당구연맹, 하반기 주요 사업계획 발표
4년만의 서울3쿠션월드컵, 8년만의 세계선수권에
KBF마스터즈, 영광천년의빛 등 전국대회 9차례
‘당구대회 메카’ 강원…태백과 동해서 두차례씩
KBF디비전(승강제) 유청소년리그(i리그) 등
‘당구 100년지대계’ 사업도 적극 추진

  • 황국성
  • 기사입력:2022.08.03 11:44:25
  • 최종수정:2022.08.03 11:47:4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6828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4년만의 서울3쿠션월드컵, 8년만의 세계3쿠션선수권 그리고 무려 9차례의 전국당구대회….

대한당구연맹(회장 박보환)이 올 하반기에 개최하는 주요 대회다. 8월부터 연말까지 굵직굵직한 대회가 이어진다. 여기에 세계팀10볼(오스트리아) 세계주니어3쿠션선수권(네덜란드) 샤름엘셰이크3쿠션월드컵(이집트) 등 국외대회까지 합치면 일정이 더 빡빡해진다.

당구연맹은 주요 당구대회 개최와 함께 디비전(승강제), 유청소년리그(i리그) 등 ‘당구 100년지 대계’ 초석을 쌓는 사업 등을 중심으로 한 하반기 주요 사업계획을 3일 발표했다.

◆연말까지 국내 및 국제대회 12개…태백시와 동해시 각각 두 차례

‘하반기 주요 사업계획’ 중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촘촘한 대회 스케줄이다. 전국당구대회와 국제대회 포함, 무려 12차례 대회(아시아당구선수권은 예정)가 줄을 잇는다. 지난 7월 선수와 동호인 1000여 명이 참가한 정읍 전국당구선수권대회 ‘열기’가 고스란히 연말까지 전달되는 셈이다.

전국대회로는 오는 17~21일 열리는 경남고성군수배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9차례 열린다. 특히 강원도 태백과 동해시에서 두차례씩 개최돼 눈길을 끈다.

태백시에서는 9월과 10월 한달 간격으로 당구연맹회장배와 태백산배전국3쿠션대회가 열리고, 동해시에서는 11월에 전국당구대회와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개최된다.

계속해서 10월 전국체전(울산), 양구 대한체육회장배(11월), 영광 천년의빛전국대회(12월)를 거쳐 연말에 올해를 결산하는 KBF3쿠션마스터즈로 정점을 찍는다.

68282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세계적인 선수들의 수준높은 플레이를 볼 수 있는 국제대회도 하반기에 예정돼 있다. 오는 22~28일에는 서울 태릉선수촌 승리관에서 서울3쿠션월드컵 막이 오른다. 지난 2018년에 이어 서울에서 4년만에 열리는 월드컵이다.

3쿠션 세계 최고 권위 대회인 제74회 세계3쿠션선수권은 11월에 강원도 동해시 동해체육관에서 열린다. 지난 2014년 서울대회에 이어 한국에서 8년만에 개최된다. 2014년 대회에서는 최성원이 한국선수 최초로 세계선수권 정상에 올랐다.

3쿠션월드컵과 세계선수권에는 세계1위 딕 야스퍼스(네덜란드) 다니엘 산체스(2위·스페인) 마르코 자네티(3위·이탈리아) 쩐꾸옛찌엔(4위·베트남) 사메 시돔(5위·이집트) 에디 먹스(6위·벨기에) 토브욘 브롬달(10위·스웨덴) 등 세계적인 ‘당구 도사’들이 출전한다.

한국에서는 나란히 세계 랭킹 13~16위인 김행직(전남) 허정한(경남) 최성원(부산시체육회) 김준태(경북)와 조명우(19위·실크로드시엔티) 이충복(27·시흥시체육회) 등이 나선다.

◆‘당구 100년지 대계’ 디비전과 유청소년리그(i리그) 핵심사업으로 추진

각종 당구대회 개최와 함께 당구연맹은 ‘생활속의 스포츠, 당구’ ‘대한민국 당구, 새로운 100년을 위하여’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KBF디비전’과 ‘유청소년리그’(i리그)를 핵심사업으로 추진한다.

지난 2020년에 시작, 올해로 3년째인 ‘KBF디비전’(승강제 리그)은 하반기에 D3(광역리그)로 확대운영된다. 지난해 167개 리그, 697팀, 6000여 명에서 올해는 177개 리그, 738팀, 7800여 명으로 늘어난다. 특히 올해는 2023년 최상위리그인 ‘톱리그’ 운영을 앞두고 선수와 동호인이 함께 참여하는 통합리그가 시범운영된다.

KBF i리그는 당구연맹이 당구의 ‘다음 세대’ 유입을 위해 추진하는 역점 사업이다. 따라서 유청소년들이 누구나 쉽게 당구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는 지도자강습회와 찾아가는 당구교실을 운영하며 학기중 주말과 방학기간에 학교와 클럽단위 리그를 운영할 계획이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