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패배 직전서 기사회생’ 마르티네스, 日 모리 물리치고 극적 우승…통산 네번째 PBA정상

11일 PBA 4차전(에스와이챔피언십) 결승
마르티네스, 풀세트 접전끝 모리에 4:3 승
6세트 막판 모리 실수로 우승 발판 마련
22/23시즌 4차전 이후 약 1년만에 우승컵
공동3위 오태준 박기호

  • 황국성
  • 기사입력:2023.09.12 07:42:01
  • 최종수정:2023.09.12 11:04: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6917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3/24시즌 PBA 4차전(에스와이배)에서 우승한 마르티네스가 우승컵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마르티네스4회 우승, 쿠드롱(8회) 이어 두 번째

모리, 6세트 11:5에서 뱅크샷 실수 ‘결정적’


마르티네스가 패배 일보 직전에서 기사회생, 네 번째 PBA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반면 일본 선수 최초 PBA 우승에 도전한 모리는 다잡은 고기를 놓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11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PBA전용경기장서 열린 23/24시즌 4차전 ‘에스와이LPBA챔피언십’ 결승에서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는 모리 유스케를 세트스코어 4:3(8:15, 15:3, 15:8, 9:15, 9:15. 15:12, 11:0)으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공동3위는 오태준(크라운해태)과 박기호가 차지했다.

69173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크라운해태 팀 동료와 크라운해태 윤영달 회장(가운데)이 마르티네스 우승을 축하해주고 있다.


691734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치열한 승부를 벌인 마르티네스와 모리가 시상식에서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로써 마르티네스는 지난시즌(22/23) 4차전 ‘휴온스배’ 이후 약 1년만에 우승컵을 들었고, 통산 우승횟수를 4회로 늘렸다. 아울러 쿠드롱(8회)에 이어 통산 우승 2위로 올라섰다. 이번 대회 상금은 우승 1억원, 준우승 3400만원이다.

1세트는 초구부터 하이런6점을 친 모리가 순식간에 가져갔다. 일격을 당한 마르티네스는 전열을 정비해 2, 3세트를 거푸 이기며 세트스코어 2:1로 역전했다. 분위기가 마르티네스로 넘어가며 슬슬 마르티네스의 손쉬운 승리가 점쳐졌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오태준 응우옌꾸억응우옌 등을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온 모리도 만만치 않았다. 정교한 샷으로 득점을 쌓으며 4, 5세트를 따냈다. 다시 분위기가 반전되며, 모리가 우승에 더 가까워졌다. 세트스코어 2:2에서 맞은 5세트에서는 초구부터 하이런9점을 치며 단 5이닝만에 15:9로 세트를 끝냈다.

691734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우승을 확정짓는 순간 마르티네스가 크라운해태 팀 동료를 향해 손짓하며 환호하고 있다.


691734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마르티네스와 모리가 결승전에서 뱅킹하고 있다.


6세트가 승부의 분수령이었다. 폭발적인 공격으로 5세트를 따낸 모리는 6세트에서도 그 분위기를 이어갔다. 0:3으로 끌려가던 3이닝부터 6이닝까지 11득점, 11:5를 만들었고, 그 다음 배치가 어렵지 않은 쓰리뱅크였다. 그러나 모리가 친 공이 제1적구에 두껍게 맞으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경기 막판 첫 번째 결정적 실수였다.

모리는 12:6으로 리드하던 8이닝에 다소 까다로운 투뱅크샷을 시도했으나 득점에 실패했다. 이어서 오히려 마르티네스에게 뱅크샷을 얻어맞았다. 여기까지도 모리가 3점차(12:9) 앞섰다.

이후 두 선수가 나란히 옆돌리기를 실패했고, 12:10에서 맞은 10이닝 공격에서 마르티네스가 끝내기5점으로 세트를 마무리지으며 승부를 7세트로 끌고갔다. 기세가 살아난 마르티네스는 7세트에서 일방적으로 몰아부친 끝에 11:0 ‘러브 게임’으로 끝내며 네 번째 우승을 확정지었다. 모리는 6세트 막판 두어 차례 결정적 공격실패가 뼈아팠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