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NH농협카드 조재호 한큐 11점 퍼펙트큐…팀은 단독선두로[PBA팀리그]

23/24 PBA팀리그 1R 엿새째
조재호, 1이닝서 한큐 11점 NH농협카드 4:1웰컴
SK렌터카, 하나카드에 4:1승…3연패후 2연승
크라운해태 4:2 휴온스, 에스와이 4:1블루원

  • 황국성
  • 기사입력:2023.08.09 10:14:01
  • 최종수정:2023.08.09 12:13:0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60666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NH농협카드 주장 조재호가 퍼펙트큐를 기록하며 팀을 단독선두로 이끌었다.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조재호가 퍼펙트큐를 달성한 NH농협카드가 웰컴저축은행을 꺾고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초반 3연패를 당한 SK렌터카는 2연승을 달리며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에스와이는 블루원을 3연패로 몰아넣으며 최하위를 벗어났다. 대신 이날 NH농협카드에 패한 웰컴저축은행이 최하위로 떨어졌다. 크라운해태도 주장 김재근의 활약에 휴온스를 제압하고 선두권(공동2위)에 진입했다.

8일 밤 경기도 고양 ‘킨텍스 PBA스타디움’에서 열린 23/24시즌 웰컴저축은행 팀리그 1R 엿새째 경기에서 NH농협카드는 조재호와 김보미가 2승씩 거둔데 힘입어 웰컴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4:1로 물리쳤다. 또한 에스와이는 블루원을 4:1로 제압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고 SK렌터카도 하나카드를 4:1로 이겼다. 크라운해태는 2연승을 기록하며 승점10으로 선두 NH농협카드를 바짝 추격했다.

8일까지 경기결과 1위 NH농협카드(4승1패, 승점 11), 공동2위 하나카드(3승3패, 승점10), 크라운해태(3승2패, 10점), 공동4위 SK렌터카 (2승3패, 9점) 휴온스(4승1패, 9점), 6위 하이원(2승3패, 7점), 공동7위 블루원(3승3패, 6점) 에스와이(2승3패, 6점), 9위 웰컴저축은행(1승4패, 4점) 순이다.

NH농협카드는 조재호와 김보미 활약에 웰컴을 꺾고 승점11로 전날 3위에서 단독선두로 뛰어올랐다. 특히 김현우와 함께 1세트(남자복식)에 나선 조재호는 웰컴 김임권 이상대를 상대로 한큐에 11득점으로 세트를 끝내는 퍼펙트큐를 기록했다. 조재호는 김임권이 1이닝 선공에서 1득점에 그치자 공격권을 넘겨받아 곧바로 한이닝만에 11득점하며 첫 세트를 따냈다. NH농협카드는 계속해서 조재호(단식) 오성욱 김보미(혼합복식) 몬테스(단식)이 차례로 세트를 가져가며 4:1로 승리했다. 반면 NH웰컴저축은행은 3연패에 빠지며 최하위로 내려갔다.

1라운드 초반부터 3연패 부진에 빠졌던 SK렌터카는 2연승을 기록, 상위권으로 올라갈 디딤돌을 놓았다. SK렌터카는 하나카드와의 경기에서 첫 세트를 내줬으나 이후 4개세트를 내리 따내며 역전승했다. 복식(혼합복식, 여자복식)에서만 2승을 챙긴 히다 오리에의 역할이 컸다. 이에 비해 하나카드는 2연승 후 제동이 걸리며 전날까지 유지하던 단독 선두 자리도 NH농협카드에 내주고 공동2위로 내려갔다.

크라운해태와 휴온스 대결에서는 김재근이 ‘주장의 힘’을 보여준 크라운해태가 4:2로 이겼다. 이날 경기에서 김재근은 1세트(남자복식)와 4세트(혼합복식)를 따내며 팀이 승기를 잡도록 했다. 이 밖에 오태준 임정숙 김태관 백민주도 주장 뒤를 받쳐주며 팀의 2연승에 일조했다. 크라운해태는 4위에서 공동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에스와이는 블루원을 4:1로 물리치고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에스와이는 1, 2세트를 따내며 쉽게 이기는듯했다. 그러나 3세트를 내준 후 4세트에서 이영훈 한슬기(혼합복식)가 이겼고, 박인수가 5세트에서 엄상필을 제치며 팀 승리를 완성했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