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우승후보 대거 탈락’ 산체스 마르티네스 김재근 승부치기 패…조재호 역전패 [PBA8차전]

8일 ‘웰컴저축은행배 PBA투어’ 64강 종료
산체스는 모리, 김재근은 이국성에 승부치기 석패
마르티네스 0:3(승부치기) 김임권
조재호는 김병섭에 역전패
팔라존 최성원 이상대 김임권 32강 진출

  • 김동우
  • 기사입력:2024.02.09 10:31:01
  • 최종수정:2024.02.09 10:32:18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1044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PBA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3/24시즌 8차전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챔피언십’ 64강전에서 (왼쪽부터)산체스 김재근 마르티네스 조재호 등 강호들이 고배를 마셨다. (사진= MK빌리어드뉴스 DB)


PBA투어 64강전에서 우승후보들이 대거 짐을 쌌다.

산체스와 마르티네스, 김재근은 승부치기 벽에 막혔고, 조재호는 역전패했다. 반면, 팔라존 최성원 이상대 김임권은 32강에 진출했다.

8일 밤 경기도 고양 킨텍스PBA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3/24시즌 8차전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챔피언십’ 64강전에서 산체스를 비롯, 마르티네스 김재근 박인수가 모두 승부치기 끝에 패하며 탈락했다.

다니엘 산체스(에스와이바자르)는 모리 유스케(일본)와 승부치기 접전 끝에 2:3으로 석패했다. 산체스는 1세트를 먼저 내주고 시작했으나 2세트에선 하이런6점을 앞세워 승리, 세트스코어 1:1 균형을 맞췄다.

산체스는 이어진 3세트에선 후반 들어 고전하며 12:15(12이닝)로 역전패했지만 4세트는 승리, 두 선수는 승부치기서 운명을 가르게 됐다.

이어진 승부치기에선 한 끝 차로 두 선수의 희비가 엇갈렸다. 선공에 나선 모리가 3득점했고, 공격권을 이어받은 산체스도 2득점까지 성공하며 순조롭게 추격했다. 그러나 다음 배치가 만만치 않았다. 산체스는 키스 위험을 감수하고 옆돌리기를 시도했으나 결국 키스를 피하지 못했고,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김재근(크라운해태라온)도 이국성과 승부치기 접전 끝에 1:2로 석패, 이르게 대회를 마감했다. 김재근은 1세트부터 ‘끝내기 하이런7점’을 앞세워 승리, 가볍게 시동을 걸었다. 김재근은 3세트까지도 세트스코어 2:1로 앞섰으나 4세트에선 장타 두 방(9점, 5점)을 앞세운 이국성의 맹공에 당하며 3이닝만에 0:15로 완패했다.

이어진 승부치기. 선공을 잡은 김재근이 1득점에 그쳤으나 후공에 나선 이국성도 1점 밖에 더하지 못하며 승부는 2이닝으로 넘어갔다. 2이닝 째엔 먼저 공격권을 잡은 김재근이 첫 공격시도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고, ‘후공’ 이국성이 득점에 성공하며 그대로 경기가 끝냈다.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는 김임권(웰컴저축은행웰뱅피닉스)과 승부치기 끝에 0:3으로 패했고, 박인수(에스와이)도 D.응우옌과 승부치기서 0:2로 져 탈락했다.

또한 조재호(NH농협카드그린포스)는 김병섭에 세트스코어 1:3(15:5, 8:15, 10:15, 9:15)으로 역전패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반면 애버리지 2점대 공격을 앞세운 팔라존(휴온스헬스케어레전드)을 비롯, 최성원(휴온스) 이상대(웰컴저축은행) 임성균(하이원위너스) 조건휘는 32강에 진출했다.

PBA8차전 32강전은 내일 아침 11시 반 1턴 경기를 시작으로 밤 9시 반 경기까지 4차례에 나뉘어 열린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