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김가영 또 11점 퍼펙트큐, 신한알파스는 블루원과 무승부

[PBA팀리그 5R 4일차] 김가영 4R 이어 두번째
웰뱅피닉스-SK위너스도 3:3 무승부

  • 박상훈
  • 기사입력:2021.01.11 21:24:37
  • 최종수정:2021.01.12 07:17:3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332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가영은 팀리그 4라운드에 이어 역대 두 번째 "퍼펙트큐"를 달성했다.
[MK빌리어드뉴스 박상훈 기자] ‘꼴찌탈출’에 성공한 블루원엔젤스가 신한알파스와 극적인 무승부를 이뤄냈다. 웰뱅피닉스와 SK렌터카위너스도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11일 오후 경기도 고양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신한금융투자 PBA팀리그 20-21’ 5라운드 넷째 날 경기에서 웰뱅피닉스-SK렌터카위너스, 블루원엔젤스-신한알파스는 세트스코어 3:3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씩을 추가했다.

경기 결과 웰뱅이 승점 38점(10승8무5패)으로 1위, SK위너스(9승6무9패)는 33점으로 경기를 앞둔 TS-JDX(36점·9승9무5패)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이어 신한알파스(7승10무7패) 31점 4위, 블루원엔젤스 27점(6승9무9패) 5위, 크라운해태라온 24점(6승6무11패) 6위다.

3323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블루원엔젤스는 신한알파스와 3:3 무승부를 기록했다.(사진=PBA)
◆웰뱅피닉스-SK위너스 풀세트 접전 끝 무승부

웰뱅피닉스(주장 프레드릭 쿠드롱, 한지승, 차유람, 서현민, 비롤 위마즈, 김예은)와 SK렌터카위너스(주장 강동궁, 임정숙 김형곤 김보미 고상운, 에디 레펜스)는 풀세트 접전 끝에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경기는 SK위너스가 앞서가면 웰뱅이 추격에나서며 4세트까지 각각 승패를 주고받았다. 1세트는 SK위너스 강동궁·레펜스가 웰뱅 쿠드롱·한지승을 팽팽한 접전 끝에 15:14(8이닝)로 승리했다. 이어 2세트는  웰뱅 김예은이 4이닝째 하이런 7점을 터뜨리며 김보미를 11:3(8이닝)으로 제압했다. 세트스코어 1:1.

3세트 남자단식서는 SK위너스가 레펜스가 5이닝서 하이런 8점을 앞세워 한지승에 15:7(8이닝)으로 승리했고, 4세트 남녀혼합복식서는 웰뱅 서현민·김예은이 김형곤·임정숙을 15:10(11이닝)으로 물리쳤다. 세트스코어 2:2.

기세를 몰아 5세트서 서현민이 1이닝부터 하이런 8점을 터뜨리며 고상운을 15:8(11이닝)로 꺾고 세트스코어 3:2로 앞섰다.

6세트에 나선 SK위너스 ‘주장’ 강동궁은 위마즈를 상대로 1이닝 하이런 6점을 앞세워 11:4(5이닝)로 승리, 세트스코어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33234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SK렌터카위너스 "주장" 강동궁은 6세트를 따내며 팀을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다.(사진=PBA)
33234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선두를 달리던 웰뱅피닉스는 SK렌터카위너스와 무승부로 승점 1점을 추가했다.
◆블루원, 신한에 패패패→승승승 무승부…김가영 ‘퍼펙트큐’

블루원엔젤스(주장 엄상필, 김갑선 서한솔 강민구 최원준, 다비드 사파타)는 신한알파스(주장 김가영, 오성욱 신정주 조건휘, 마민캄)와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3으로 비겼다.

신한알파스는 1세트서 오성욱·조건휘가 하이런 7점을 앞세워 사파타·엄상필을 15:11(9이닝)로 꺾으며 승기를 잡았다. 2세트는 ‘주장’ 김가영이 2이닝서 하이런 11점 ‘퍼펙트큐’를 달성하며 11:2(2이닝)로 김갑선을 제압했다. 지난 4라운드서 서한솔을 상대로 팀리그 최초 퍼펙트큐를 성공한 데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이어 3세트서는 마민캄이 사파타와 역전-재역전을 거듭한 끝에 15:14(11이닝)로 승리, 세트스코어 3:0으로 앞서갔다.

4세트부터 블루원이 반격에 나섰다. 최원준·김갑선이 신정주·김가영을 상대로 4:13(4이닝)으로 지고있다 5이닝부터 3-2-3-3득점에 성공하며 15:13(8이닝) 역전승을 따냈다. 기세를 몰아 5세트서는 강민구가 신정주를 상대로 하이런 14점을 폭발하며 15:8(4이닝)로 물리쳤다. 마지막 6세트는 ‘주장’ 엄상필이 하이런 6점을 터뜨리며 오성욱을 11:5(7이닝)로 제압, 패배 위기에서 최종 세트스코어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hoonp777@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