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이신영 한국당구 새 역사 썼다…韓 최초 세계3쿠션 여왕 등극

제11회 세계여자3쿠션선수권 결승서
일본 강호 니시모토 유코에 30:18 완승
韓 여자선수로 최초 세계3쿠션선수권 정상
시상식에서 애국가 나오자 ‘뜨거운 눈물’

  • 황국성
  • 기사입력:2023.09.15 00:04:02
  • 최종수정:2023.09.15 08:31: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7021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신영이 제11회 세계여자3쿠션선수권에서 우승한 후 시상식에서 애국가가 나오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이신영이 한국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여자3쿠션 여왕에 등극하며, 한국당구 새 역사를 썼다.

이신영(43, 충남당구연맹)은 14일 튀르키예 앙카라에서 열린 제11회 세계여자3쿠션선수권 결승에서 세계5위 니시모토 유코를 30:18(26이닝)로 물리치고 대망의 우승컵을 들었다. 2014년 대회 공동 3위에 이어 무려 9년만에 세계정상의 꿈을 이뤘다. 아울러 세계선수권에서의 한국여자3쿠션 최고 성적(준우승)도 갈아치웠다.

그 동안 한국선수는 세계여자3쿠션선수권에서 이미래가 두 차례(2016, 17년) 한지은(2022년)이 한차례씩 2위에 오른 바 있다. 남자3쿠션에서는 최성원이 2014년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했고, 포켓볼에서는 김가영이 2004년, 2006년(이상 9볼), 2012년(10볼) 세계선수권 정상에 오른 적 있다.

결승전 애버리지 1.153, 완벽한 경기력

공동3위 김하은, 미리암 프루임 에멘스


반면 우승없이 준우승만 두 차례(2012년과 2014년) 기록했던 니시모토는 9년만에 결승에 진출,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이신영의 벽에 막혔다. 공동3위는 김하은과 미리암 프루임 에멘스(21위, 네덜란드)가 차지했다.

70217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제11회 세계여자3쿠션선수권 대회 시상대에 나란히 선 입상자. (왼쪽부터) 준우승 니시모토 유코, 우승 이신영, 공동3위 김하은, 미리암 프루암. (사진=파이브앤식스)


702172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신영이 우승을 확정지은 후 결승전 상대인 니시모토 유코에게 다가가고 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702172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결승전에 앞서 뱅킹하고 있는 이신영(왼쪽)과 니시모토. (사진=파이브앤식스)


결승전에서 이신영은 애버리지 1.153의 완벽한 경기력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8강전에서 ‘세계 최강’ 테레사 클롬펜하우어를 23이닝만에 30:14로 제압한 경기력의 재판이었다.

‘선공’ 이신영은 초반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1이닝 1점, 2이닝 2점, 4이닝 2점에 이어 6이닝에 하이런6점으로 단숨에 11:3을 만들었다. 이어 8~9이닝에 5점을 보태 16:4로 점수차를 크게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단 9이닝만에 전반을 마친 것이다. 이는 클롬펜하우어와의 8강전(9이닝 18:5 리드)과 비슷한 페이스였다.

일본 선수 특유의 정교한 샷이 장점인 니시모토는 최소한 결승 중반까지는 자신의 장점을 살리지 못했다.

이신영은 이후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13이닝 4득점으로 21:5까지 점수차를 확대했다.

그러나 쉽게 물러날 니시모토가 아니었다. 3이닝(14~16)동안 8점을 몰아치며 점수차를 8점(13:21)으로 좁혔다. 때마침 이신영의 5이닝(14~18)연속 공타까지 터졌다. 앞서 김하은과의 4강전에서 9:21로 끌려가다 맹추격, 막판에 뒤집은 니시모토였다.

702172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결승전 직후 우승을 확정한 이신영이 니시모토를 포옹하며 격려해주고 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702172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신영이 시상식 후 김하은과 세계주니어3쿠션선수권에 출전한 오명규, 정예성(왼쪽 첫째와 둘째)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702172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번 대회 우승자 이신영과 공동3위에 오른 김하은이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702172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시상식에서 이신영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사진=파이브앤식스)


니시모토 공격이 막 살아날 즈음, 이신영이 결정타를 날렸다. 19이닝에 하이런5점을 폭발, 더블스코어(26:13)를 만들었다.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니시모토가 막판 21~22이닝에 5득점으로 추격에 안간힘을 썼지만, 거기까지였다. 이신영이 28:18로 앞선 25이닝에 멋진 바운딩으로 29점째, 26이닝에 뒤돌리기로 30점째를 기록하며 새로운 세계챔피언 등장을 알렸다. 2014년 공동3위 이후 9년만에 세계정상의 꿈을 이룬 순간이다.

시상대 맨 꼭대기에 선 이신영은 애국가가 울려퍼지자 뜨거운 눈물을 흘려 당구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