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우리동네 당구장]②인천 주안 ‘가브리엘당구클럽’

32~35점 고수들 즐비한 신생 당구클럽
테이블 30대 공간에 20대만 설치…쾌적하고 조용
최근 구청장배대회 개최…클럽 자체 대회도 열 계획
“동호인이라면 한번쯤 오고 싶어하는 클럽이 꿈”

  • 기사입력:2018.08.17 10:28:11
  • 최종수정:2019.05.27 15:13:4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5160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주안1동에 위치한 가브리엘당구클럽은 대대 20대를 보유한 대대전용클럽이다.


[MK빌리어드뉴스 최대환 기자] 작년 말 ‘당구장 금연’을 계기로 당구장의 고급화‧대형화 바람이 불고 있다. 또한 당구동호인들이 늘면서 당구클럽도 시설과 운영면에서 동호인들의 눈높이를 맞추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과거 우중충한 공간에서 벗어나 새로운 당구장 문화를 이끌고 있는 당구클럽을 소개한다.

-----------------------------------

두 번째로 찾은 곳은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주안1동에 위치한 ‘가브리엘당구클럽’(대표 나광진)이다. 지난 달 개장한 대대전용클럽이다. 내부에 들어서자마자 널찍한 실내공간이 눈에 들어온다. 휴게공간, 스낵바 등이 마련된 정중앙 공간을 중심으로 양옆에 테이블 10대씩 늘어서 있는 구조다.

51603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휴게공간, 스낵바 등이 마련된 중앙 공간. 이곳을 중심으로 양옆에 테이블 10대씩 늘어서있다.


가브리엘당구클럽 나광진(52) 대표는 이 클럽을 개장하기 전 다른 곳에서 3년 정도 당구클럽을 운영했다. 또한 대대 30점의 수준급 실력을 갖춘 동호인이기도 하다. 클럽 운영 경력과 동호인으로서의 경험을 적절히 녹여 클럽을 운영할 생각이다.

◆1,157㎡ 규모에 대대 테이블 20대…‘쾌적’

가브리엘당구클럽은 건물 4층 전체(1,157㎡)를 사용하고 있다. 이 정도 규모면 대대 30대 이상을 설치해도 충분한 공간이다. 하지만 넉넉한 플레이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테이블 수를 줄였다. 때문에 게임 중에 다른 테이블 사람들과 부딪칠 일이 거의 없다.

나 대표는 “동호인들이 가장 신경을 쓰는 부분이 테이블 사이의 여유공간과 클럽 내 소음이다. 그래서 클럽을 설계하는 단계부터 이 부분에 가장 많은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516036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인천 가브리엘당구클럽 기본정보>

ㅇ위치 :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1동 80-1 현대아케이드 4층

ㅇ교통 : 인천지하철 2호선 시민공원역서 도보 3분

ㅇ운영시간 : 오전 10시~새벽 6시

ㅇ이용요금 : 10분당 2,000원/1시간 12,000원

ㅇ테이블 : 가브리엘 라팔 20대

ㅇ공 : 아라미스

ㅇ하우스큐 : 퓨리 BM큐

ㅇ디지털 스코어보드 : 빌리보드

ㅇ주차 : 70대(주차권 제공)

ㅇ기타 : 제10회 미추홀구청장배 대회 개최, 격월로 클럽자체 대회 개최 예정

다른 당구클럽에서 찾아보기 힘든 프라이빗룸을 보유한 것도 특징. 프라이빗룸은 별도의 방으로 꾸며져 있어 소음 등 외부 간섭을 전혀 받지않는다. 앞으로 클럽 주최 대회 결승전이나 스카치게임을 원하는 고객, 가족단위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별도의 추가 이용료는 없다)

516036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가브리엘당구클럽의 프라이빗룸. 별도의 방으로 꾸며진 프라이빗룸은 대회 결승전을 치르거나 가족단위 등 단체손님들을 대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공을 일일이 손으로 닦는 것도 이색적이다. 기계로 공을 닦으면 공에 흠집이 생기거나 변형될 수 있기 때문에 이걸 방지하기 위해 손으로 닦는다는 게 나 대표의 설명이다.

◆B&A동호회 상주…32~35점 ‘고수’들 즐비

이 클럽에는 ‘B&A당구동호회(회장 최수안)’가 상주한다. B&A동호회는 창설된 지 4년밖에 안됐지만 지역대회에서는 매년 1~2회 우승자를 배출하는 등 만만치 않은 실력을 자랑한다. 동호회뿐만 아니라 이 클럽을 찾는 손님들의 실력도 상당하다. 클럽에서 만난 유준 동호인(대대 27점)은 “이 클럽에는 32~35점 고점자들이 많이 오기 때문에 당구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말했다.

516036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최근 가브리엘당구클럽에서 열린 제10회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청장배 당구대회 입상사진. 왼쪽부터 공동 3위 지재용(플러스클럽), 준우승 손선량(GBC클럽), 이기성 인천미추홀구당구연맹회장, 우승 진홍성(CNB클럽), 공동 3위 장동익(큐클럽). (사진제공=B&A동호회)


규모가 큰 대대전용클럽이기에 얼마 전 ‘제10회 인천광역시 미추홀구청장배 당구대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다음달 9일 첫 대회를 시작으로 두 달에 한 번씩 자체 클럽대회를 열 예정이다.

516036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클럽 정중앙에 위치한 스낵바에서는 간식거리뿐만 아니라 간단한 식사도 가능하다.


다양한 편의시설도 장점으로 꼽인다. 클럽 정중앙에 위치한 스낵바에서는 간단한 요깃거리뿐만 아니라 백반, 볶음밥 등으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테이블마다 흡연실이 따로 설치된 것도 특징이다. 흡연실을 이용하는 손님들은 “흐름이 끊기지 않고 당구를 칠 수 있다”라고 입을 모은다.

516036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각 테이블마다 설치돼있는 흡연실. 흡연하는 동호인들로부터 “흐름이 끊기지 않고 당구를 칠 수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동호인들이 한번쯤 오고싶어하는 클럽 만들고 싶어”

나 대표는 “클럽을 운영하면서 손님의 불편한 점을 파악하고 의견을 빠르게 반영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게임 중 손님들이 공 상태가 이상하다고하면 다른 공을 쳐보라고 권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하려고 한다”며 클럽 이용객들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516036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인천 주안 가브리엘당구클럽 나광진 대표.


향후 클럽 운영의 목표를 묻자 나 대표는 “전국 최고의 클럽을 만드는 게 꿈이다. 나아가 동호인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와보고 싶어하는 클럽을 만들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516036 기사의 8번째 이미지


[cdh10837@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