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벤투스, ‘김보미 실격패’ 잔카잡고 3위 탈환

[女당구리그] 코바야시 김정미 나란히 승리
‘경기시간 지각’ 김보미 규정따라 실격패

  • 기사입력:2018.11.08 20:40:50
  • 최종수정:2018.11.09 18:23:2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7020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벤투스가 잔카에 3:0 승리를 거두고 "2018 알바몬 여자프리미어당구리그(WPBL)" 3위로 뛰어올랐다. 김정미(사진)는 이날 김진아를 세트스코어 2:0으로 꺾고 팀의 승리를 확정했다.


[MK빌리어드뉴스 이우석 기자] 벤투스(이미래 김정미 코바야시 료코)가 잔카(김보미 김예은 김정미)에 3:0 승리를 거두고 리그 3위로 뛰어올랐다.

8일 서울시 금천구 빌리어즈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18 알바몬 여자프리미어당구리그(이하 WPBL)’ 5차리그 3일차 경기서 벤투스는 코바야시 료코와 김정미가 나란히 세트스코어 2:0으로 승리를 거둔 가운데, 잔카 김보미의 실격패로 얻은 이미래의 승리를 더해 경기스코어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벤투스는 4승 10패(승점 14)로 잔카(4승 10패 승점 13)를 승점 1점 차로 4위로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섰다.

70202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예은과의 경기서 삼발이 브릿지를 사용해 샷을 시도하고 있는 코바야시 료코.


◆1경기: 코바야시 료코, 김예은에 2:0 완승

벤투스는 팀의 첫 주자로 나선 코바야시가 김예은에 2:0으로 승리를 거두며 3위 탈환의 출발을 알렸다. 코바야시는 첫 세트서 김예은이 9이닝 연속공타 등으로 부진하는 사이 하이런 4점을 앞세워 19이닝만에 11:8로 승리했다.

두 번째 세트서 코바야시는 4이닝까지 5:7로 뒤졌지만 10이닝부터 4이닝동안 공타없이 4점을 쌓는 집중력을 발휘하며 13이닝만에 10:9 역전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702025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경기 승리 후 기념촬영하고 있는 김정미(왼쪽)과 이미래. 1경기서 승리한 코바야시 료코는 일본으로 출국하는 일정으로 인해 마지막까지 함께하지 못했다.


◆2경기: 김정미, 김진아 꺾고 팀 승리 확정

김정미는 김진아를 세트스코어 2:0으로 꺾고 팀의 승리를 확정했다. 1세트서 4이닝만에 4득점을 올리며 4:2로 앞서기 시작한 김정미는 줄곧 경기를 리드하며 14이닝만에 10:6으로 승리를 따냈다. 김정미는 기세를 이어 2세트서도 18이닝만에 11:6 승리를 챙기며 팀의 승리를 확정했다.

702025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비어있는 선수대기석" 이날 3경기서는 김보미가 경기시간 내 도착하지 못하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심판은 규정에 따라 김보미의 실격패를 선언했고, 이미래의 승리로 종료됐다. 사진은 경기 시작 선언 후 이수호 심판과 이미래가 대기하고 있다.


◆3경기: `지각` 김보미 실격패로 이미래 승

승부는 벤투스의 승리로 결정됐지만, 3세트 경기 결과에 따른 승점으로 3위가 갈리는 상황. 그러나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났다. 김보미가 경기시간내에 경기장에 도착하지 못한 것.

이날 경기에 투입된 이수호 심판은 ‘경기시작 선언 후 5분 이내에 선수가 경기장에 도착하지 않으면 실격패 처리’ 규정에 따라 김보미의 실격패를 선언했다. 김보미는 `실격패` 선언 30초 후 부랴부랴 경기장에 도착했으나 이미 경기는 종료된 후였다. 김보미의 실격패로 인해 잔카의 3위 지키기는 허탈하게 무산됐다.[samir_@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