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박정현 ‘국내 최강’ 김하은 꺾고 1년1개월만에 전국女3쿠션 정상[남원 전국당구선수권]

21일 남원 전국당구선수권 女3쿠션 결승
‘끝내기 하이런5점’으로 김하은에 25:13 승
“첫 우승 후 마음고생…새 연습방법 통해 뿌듯”
공동3위 박세정 이유나

  • 김동우
  • 기사입력:2024.06.21 18:17:02
  • 최종수정:2024.06.21 22:38:2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4584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박정현이 21일 낮 전북 남원종합스포츠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4 남원 전국당구선수권’ 여자3쿠션 결승에서 김하은에 25:13(25이닝) 낙승을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박정현이 시상식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박정현이 ‘국내1위’ 김하은을 꺾고 전국당구대회에서 두 번째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지난해 5월 태백산배 이후 1년1개월만의 우승이다.

박정현(국내 3위, 전남)은 21일 전북 남원종합스포츠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4 남원 전국당구선수권’ 여자3쿠션 결승에서 김하은(충북)을 25:13(25이닝)으로 물리치고 1위에 올랐다.

반면 올해 전국대회(국토정중앙배, 안동하회탈배)를 모두 석권, 이번 대회까지 3개대회 연속 우승을 노렸던 김하은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공동3위는 박세정(4위, 경북)과 이유나(13위, 부산)가 차지했다.

45843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하은과의 결승전서 샷하고 있는 박정현.


458439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준우승한 김하은(오른쪽)이 시상식서 충남당구연맹 김영택 회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458439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시상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공동3위 이유나(왼쪽)와 박세정.


결승에서 박정현은 김하은과 초반까지 접전을 벌였으나 후반 뒷심을 발휘, 승리했다.

박정현은 10이닝까지 7:6으로 근소하게 앞섰다. 이어 박정현이 10~15이닝에 5점을 보탠 반면, 김하은은 6이닝 연속 공타, 15이닝 째 더블스코어가 됐다. 박정현의 12:6 리드.

23이닝 17:13으로 리드하던 박정현이 막판 집중력을 발휘했다. 24이닝 째 3점을 추가한데 이어 25이닝 에 ‘하이런5점’으로 경기를 끝냈다.

경기 후 박정현은 “지난해 첫 우승 이후 성적이 만족스럽지 못해 마음고생도 했고, 연습방법을 바꿔보기도 했다. 새로운 연습 방법이 효과를 보면서 우승한 것 같아 더욱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원=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