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LPBA 개막전부터 이변 ‘우승후보’ 김가영 첫판 탈락…이신영은 임정숙 꺾고 32강 진출

17일 ‘우리금융캐피탈 LPBA’ 64강전 종료
김가영, 최지민에 16:23(21이닝) 패
이신영, 임정숙에 17:18→23:19 역전승
스롱 차유람 김민아 백민주 한지은 히다 32강
이미래 김진아 김보미 조예은 탈락

  • 김동우
  • 기사입력:2024.06.17 21:17:01
  • 최종수정:2024.06.17 21:18: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4450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가영이 17일 낮 경기도 고양 킨텍스PBA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4/25시즌 개막전 ‘우리금융캐피탈 LPBA챔피언십’ 둘째날 64강전에서 최지민에 패하며 탈락했다. (사진= MK빌리어드뉴스 DB)


24/25시즌 LPBA 개막전부터 이변이 일어났다. 강력한 우승후보인 김가영이 64강 첫판부터 최지민에 덜미를 잡혔다. 또다른 우승후보인 스롱 피아비는 1점차 신승을 거두었고, 이신영은 ‘강호’ 임정숙을 물리치고 64강을 통과했다.

김가영(하나카드하나페이)은 17일 낮 경기도 고양 킨텍스PBA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4/25시즌 개막전 ‘우리금융캐피탈 LPBA챔피언십’ 둘째날 64강전에서 최지민에 16:23(21이닝)으로 패했다.

이 경기에선 김가영이 시종일관 고전한 가운데, 최지민의 장타 두 방(8점, 5점)이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김가영은 초반에는 나쁘지 않은 흐름이었다. 초반 6이닝 동안 9점을 쌓으며 9:3으로 앞서 손쉽게 주도권을 잡는 듯했다. 그러나 판세가 한 순간에 뒤집혔다. 7이닝 째 최지민이 8점 장타를 뽑아내 11:10으로 역전한 것. 이후 두 선수는 한 동안 접전을 이어갔고, 점수는 15이닝까지 16:16 동점이었다.

하지만 16이닝부터 승부가 기울기 시작했다. 1득점으로 한 발짝 앞서나간 최지민이 17이닝 째 하이런5점을 터뜨리며 격차를 벌렸고, 종료시간이 임박한 20이닝까지도 22:16으로 앞섰다. 반면 김가영은 연속 공타에 빠지며 추격에 실패했다.

21이닝 째 최지민이 선공서 1득점한 뒤 김가영이 마지막 공격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공타에 그치며 동시에 경기시간(50분)이 다 돼 경기가 마무리됐다.

또한 이미래(하이원위너스)와 김진아(하나카드) 김보미(NH농협카드그린포스) 조예은(SK렌터카다이렉트) 전애린도 64강서 멈췄다.

44502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신영은 임정숙과 접전 끝에 승리하며 32강에 올랐다. (사진= MK빌리어드뉴스 DB)


반면 이신영(휴온스헬스케어레전드)은 임정숙(크라운해태라온)에 23:19(20이닝) 역전승을 거뒀다.

이신영은 중반 13이닝까지 16:13으로 앞서다 역전을 허용, 후반 17이닝 째엔 17:18로 끌려갔다.

그러나 이신영은 경기 막판 뒷심을 발휘했다. 18이닝 째 임정숙이 1득점하자 후공서 2점을 보태 19:19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19이닝 째 임정숙이 공타하자 공격권을 이어받고 3점을 보태며 22:19로 역전했다.

경기 종료시간이 임박한 20이닝 째. 임정숙이 마지막 공격서 무득점했고 이신영은 1점을 추가하며 23:19(20이닝)로 승리, 32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스롱 피아비(우리원위비스)는 김명희에 18:17(22이닝) 신승을 거두며 힘겹게 64강을 통과했고, 차유람(휴온스)은 김상아에 승리하며 32강에 합류했다.

또한 애버리지 2.273을 기록한 임경진을 비롯, 김민아(NH농협카드) 김세연(휴온스) 백민주(크라운해태) 강지은(SK렌터카) 한지은(에스와이바자르) 용현지(하이원) 김예은(웰컴저축은행웰뱅피닉스)히다 오리에(SK렌터카) 사카이 아야코(하나카드)도 32강에 올랐다.

LPBA 32강전은 PBA 개막전이 열리는 내일(18일) 저녁 1~2턴이, 이튿날 3~4턴이 열린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