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포켓볼 월드스타 서서아의 담양군, 전남도민체전 당구 종합1위

최근 영광서 제63회 전남도민체전 당구
종합2위 김행직의 진도군, 3위 목포시
캐롬1위 김봉수(영광군) 2위 고동주(장성군)
포켓1위 서서아(담양군) 2위 박미주(여수시)
서서아 대회 최우수선수에도 선정

  • 황국성
  • 기사입력:2024.04.21 15:54:02
  • 최종수정:2024.04.21 16:56:0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2944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영광에서 열린 제64회 전남도민체전 당구종목 경기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한 담양군당구연맹 임애아 전무가 전남당구연맹 조호석 회장에게서 우승기념 도자기를 받고 있다. (사진=전남당구연맹)


‘월드스타’ 서서아가 포켓볼서 2년만에 우승한 담양군이 전남도민체전에서 종합1위를 차지했다.

29449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종합순위 1~3위 시군당구연맹 관계자가 전남당구연맹 조호석 회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2위를 차지한 진도군당구연맹 이경익 경기이사, 1위 담양시당구연맹 임애아 전무, 전남당구연맹 조호석 회장, 3위 목포시당구연맹 윤종배 회장. (사진=전남당구연맹)


최근 전남 영광군 백수초등학교에서 제63회 전남도민체육대회(이하 전남도민체전) 당구종목 경기가 캐롬과 포켓볼 두 종목에 걸쳐 열렸다.

294495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캐롬부문 입상자들. (왼쪽부터)준우승 고동주(장성군), 우승 김봉수(영광군), 전남당구연맹 조호석 회장, 공동3위 정승호(순천시), 김행직(진도군). (사진=전남당구연맹)


294495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포켓부문 입상자들. (왼쪽부터)공동3위 장문석(신안군) 우승 서서아(담양군) 전남당구연맹 조호석 회장 공동3위 주지영(목포시) 준우승 박미주(여수시). (사진=전남당구연맹)


종목별로는 캐롬의 경우 방송해설위원으로도 활동하는 개최지 영광군의 김봉수가 결승에서 고동주(장성군)를 30:22로 꺾고 우승했다. 공동3위는 김행직(진도군)과 정승호(순천시).

포켓볼에선 국내1위, 세계 5위인 서서아가 결승에서 박미주(여수시)를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었고, 공동3위에는 장문석(신안군)과 주지영(목포시)이 올랐다. 서서아는 지난 2022년 대회에 이어 2년만에 우승컵을 들었고, 대회 최우수 선수에도 뽑혔다.

이번 대회에는 전남도내 22개 시군 캐롬과 포켓볼 선수 44명이 참가, 이틀 동안(18~19일) 경기를 치렀다. 이 결과 종합1위에는 담양군이 올랐고, 2위는 진도군, 3위는 목포시가 차지했다. [차승학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