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이제 집으로 돌아갈 시간” 프로당구 원년멤버 위마즈 PBA 떠난다

자신의 SNS에 “기회 준 PBA에 감사”
PBA 5시즌 활약, 22/23시즌 3차전 우승도
팀리그 웰컴저축은행 주축 멤버로 활약
와우 “건강 등 개인사정으로 떠나겠다”고 밝혀
웰컴, 쿠드롱 이어 위마즈도 팀 떠나

  • 황국성
  • 기사입력:2024.03.26 15:08:02
  • 최종수정:2024.03.26 15:22:0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2229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프로당구 원년멤버인 비롤 위마즈가 PBA를 떠난다. 사진은 22/23시즌 3차전에서 우승한 후 기뻐하는 위마즈.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프로당구 원년멤버로 팀리그 웰컴저축은행 주축 선수인 위마즈가 5시즌만에 PBA를 떠난다.

비롤 위마즈(37)는 최근 SNS를 통해 “이제 나를 위해 집으로 돌아갈 시간이다” (Now it’s time to go back home for me)라며 PBA를 떠나겠다는 소식을 알렸다.

위마즈는 “5년 전 이 기회를 주신 PBA에 큰 감사를 전하며, 모든 PBA 관계자 및 선수, 친구들이 앞으로 좋은 투어와 팀리그 경기를 치르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22294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위마즈는 자신의 SNS에 PBA를 떠난다고 밝혔다. (사진=위마즈 SNS 캡처)


이에 대해 PBA와 선수 계약을 담당하는 와우매니지먼트 배상봉 상무는 “위마즈가 건강문제 등 개인적인 사정으로 PBA를 떠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고 밝혔다.

이어 “위마즈는 지난 시즌 말부터 몸이 안 좋았고, 지난 1월 팀리그 5라운드 시점엔 건강상태가 더욱 안좋아졌다. 당시 위마즈는 PBA에 ‘다음 시즌에는 고국에 좀 더 머무르며 PBA대회는 참가할 수 있는 대회만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으나 규정상 불가능한 일이었다. 따라서 위마즈는 고국으로 돌아가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심신의 안정을 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웰컴저축은행으로서는 지난해 프레드릭 쿠드롱에 이어 또 한명의 핵심선수가 팀을 떠나게 됐다.

프로당구 원년시즌(19/20)부터 활약한 위마즈는 5시즌 간 PBA에 머무르며 22/23시즌 3차전 우승트로피를 들었고, 이번 23. 24시즌에도 두 차례 결승에 오른 강호다.

특히 위마즈는 PBA팀리그 웰컴저축은행웰뱅피닉스 소속으로도 4시즌 동안 간판선수로 활약, 팀의 정규리그 3시즌 연속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