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당구 국가대항전’서 韓, 베트남에 설욕…허리우드아시아슈퍼컵 우승

최근 베트남 호치민서 ‘2023허리우드亞슈퍼컵’
두 나라서 3쿠션, 포켓볼 7명씩 14명 출전
韓, 3쿠션-포켓9볼 개인전 7경기 전승
합산 스코어 8:3 완승…우승삼금 2600만원
“이틀간 아프리카TV 누적 시청자 20만 육박”

  • 황국성
  • 기사입력:2023.11.30 12:46:02
  • 최종수정:2023.11.30 12:48:38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92129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우승한 한국선수단이 베트남당구연맹 레손하이 회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정한 김준태 최봄이 레손하이 회장, 허채원 진혜주 이하린 하민욱. (사진=허리우드)


한국이 두 번째 베트남과의 당구 국가대항전(A매치)에서 우승, 1차대회 패배를 깨끗이 설욕했다.

한국은 지난 25~26일 베트남 호치민 카펠라파크뷰 웨딩&컨벤션에서 열린 ‘2023 허리우드아시아슈퍼컵’에서 베트남에 합산스코어 8:3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대회 첫날(25일) 포켓9볼에서 하민욱(국내1위, 부산시체육회) 이하린(女3위, 인천시체육회) 진혜주(4위, 광주당구연맹)가 개인전을 석권하며 3:0으로 앞서나갔다. 또한 이어진 혼성 단체전에선 2:5로 졌으나 3인 단체전서 5:1로 승리, 4:1로 우위를 점했다.

대회 2일차(26일)에선 3쿠션 경기가 열린 가운데, 허정한(세계 13위, 경남당구연맹)을 비롯, 김준태(12위, 경북체육회) 허채원(국내 2위, 한체대) 최봄이(3위, 숭실대)가 개인전서 모두 승리하며 합산스코어 8:1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92129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대회 2일차 경기에서 한국 선수 공격이 성공하자 박수치고 있는 한국의 허채원 최봄이 김준태 하민욱. (사진=허리우드)


개인전에서 허정한은 2점대 애버리지와 하이런12점을 앞세워 ‘베트남 1번’ 트란퀴엣치엔(세계 5위)에 35:30(16이닝)으로 승리했고, 김준태는 ‘세계챔피언’ 바오프엉빈(9위)을 35:33(24이닝)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어 승점 2점이 걸린 3쿠션 단체전에선 94이닝 장기전 끝에 99:100으로 석패했으나 합산스코어 8:3으로 대회를 마무리하며 정상에 올랐다.

921291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시상식에서 나란히 포즈를 취하고 있는 한국과 베트남 선수들. (사진=허리우드)


한국은 지난 2월 열렸던 1차대회에선 포켓9볼서 완승했음에도 불구, 3쿠션 개인전과 단체전서 패해 베트남에 우승 트로피를 넘겼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선 두 종목 개인전을 모두 석권하며 완승, 지난 대회 패배를 깨끗이 설욕했다.

우승한 한국은 상금 2만달러(약 2600만원), 준우승 베트남은 1만달러(약 1300만원)를 받았다.

921291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페막식에서 주최측인 허리우드 홍승빈 대표와 베트남당구연맹 레손하이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허리우드)


한편, 주최측 허리우드에 따르면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된 이번 대회는 이틀간 총 누적 시청자수 19만 8766명을 기록했고, 대회 현장에는 이틀 동안 약 400여 명의 관람객이 경기를 관전했다.

또한 베트남당구연맹 레손하이 회장과 윙민호앙 부회장을 비롯, 현지 후원사들과 당구계 인사들이 대회장을 찾았다.

921291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대회 마지막날 경기에서 응원하고 있는 베트남 선수들. 왼쪽 첫번째와 두 번째가 바오프엉빈과 트란퀴옛찌엔이다. (사진=허리우드)


허리우드 스포츠사업부문 임명규 과장은 “아시아캐롬연맹(ACBC)과 베트남당구연맹(VBSF), 대한당구연맹(KBF)의 협조로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칠 수 있었다”며 “대회 중계 및 홍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아프리카TV와 베트남 당구 크리에이터 민디엔, 베트남 협력사 아레나(Arena) 측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