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조명우 군전역 후 전국당구대회 첫 우승…윤도영과 ‘고성군수배’ 복식 정상

‘경남고성군수배 전국당구대회’ 결승서 조치연-황봉주에 극적 역전승
경기 초반 부진 딛고 17:28→30:28로 경기 뒤집어
지난 20년 국토정중앙배(복식) 우승 이후 26개월만
공동3위 ‘여괴전’ 김현석-오정수(광주), 김휘동-정연철(대구)

  • 김우진
  • 기사입력:2022.08.18 20:04:17
  • 최종수정:2022.08.18 20:08:5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7328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7일 저녁 경남 고성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2 경남고성군수배 전국당구대회’ 3쿠션 복식 결승서 우승을 차지한 조명우-윤도영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조명우-윤도영(이상 서울당구연맹)이 경기 막판 11점차를 뒤집고 극적 역전승으로 전국당구대회 복식우승을 차지했다.

조명우-윤도영은 17일 경남 고성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2 경남고성군수배 전국당구대회’ 3쿠션 복식 결승에서 조치연-황봉주(안산시체육회)를 23이닝만에 30:28로 꺾고 우승했다. 특히 조명우-윤도영은 경기막판 11점차(17:28)로 끌려가 패색이 짙던 상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공동3위는 ‘여괴전’ 김현석-오정수(광주당구연맹), 김휘동-정연철(대구당구연맹)이 차지했다.

조명우는 이번 우승으로 개인전과 복식전 통틀어 군입대 전인 지난 2020년 6월 국토정중앙배 복식 우승 이후 26개월만에 전국대회 정상에 오르게 됐다. 아울러 지난 2월 군전역 후로는 6개월만이다.

조명우-윤도영은 경기 초반부터 풀리지 않았다. 8이닝까지 3점에 그친 반면, 상대 조치연-황봉주는 9이닝 만에 15득점하며 브레이크 타임에 들어갔다.

조명우-윤도영은 9이닝 4득점을 시작으로 13이닝 12:16까지 따라붙으며 조치연-황봉주를 압박했다. 그러나 14이닝에 조치연-황봉주가 하이런 8점을 터트리며 점수차가 12점차(12:24)로 벌어졌다. 조치연-황봉주는 17~18이닝에 4점을 추가, 28:17로 승리까지 단 두점을 남겨놓았다.

그러나 이때부터 조치연-황봉주조가 부진에 빠지며 6이닝 연속 공타를 기록했다. 조명우-윤도영은 이틈에 19~23이닝동안 1-4-2-2-4점을 보태며 극적으로 경기를 30:28로 뒤집으며 우승컵을 들었다.

73287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3쿠션 복식준우승을 차지한 조치연-황봉주팀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조명우-윤도영은 64강서 김대현-이정희(시흥당구연맹), 32강서 이종훈-이동한(경남당구연맹), 16강서 임원모-성낙훈(강원당구연맹), 8강서 조수현-박현규(대구당구연맹), 4강서 김현석-오정수(광주당구연맹)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고성(경남)=김우진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