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이런 3쿠션기록 또 나올까? 야스퍼스 두자릿수(10.0) 애버리지

[당구大기록] ③딕 야스퍼스 단, 네큐만에 40득점
5-11-2-22점씩…2018년 獨분데스리가서 달성
공식대회 세계 최고기록…종전 먹스(8.333)기록 갱신
세계3쿠션선수권 기록(5.714)은 강동궁 보유
3쿠션월드컵에선 사이그너(6.666)가 최고 기록

  • 황국성
  • 기사입력:2022.04.24 10:49:21
  • 최종수정:2022.04.24 12:23:1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36308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세계3쿠션 1위 딕 야스퍼스는 지난 2018년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단 네큐만에 40점을 채우며 두자릿수(10.0) 애버리지를 기록했다. (MK빌리어드뉴스 DB 사진)
[편집자주] 당구는 기록경기다. 우승횟수와 애버리지, 하이런 등 여러 부문에서 기록들이 쏟아진다. 기록은 깨기 위해 존재한다. 그러나 좀처럼 깨기 어려운 대기록들이 있다. 더 나아가 아예 기록갱신이 불가능해 보이는 것들도 있다. 각종 국내외 당구대회에서 세워진 당구대기록을 살펴본다.

첫 번째 레이몽 클루망의 세계선수권 11회 연속 우승 및 통산 21회 우승, 두 번째 토브욘 브롬달의 3쿠션월드컵 통산 44회 우승에 이어 세 번째는 딕 야스퍼스(57·네덜란드)의 애버리지 10.0이다.

◆2018년 독일 분데스리가서 단, 네 큐만에 40점 애버리지 10.0

지난해 말 세계3쿠션선수권부터 시작해 앙카라3쿠션월드컵-라스베가스3쿠션월드컵까지 UMB(세계캐롬연맹) 3개대회를 연속 석권한 야스퍼스는 명실상부한 세계3쿠션 랭킹 1위다. 야스퍼스는 명성에 걸맞게 누구도 쉽게 넘볼 수 없는 엄청난 애버리지 기록을 갖고 있다. 비록, 단판이긴 하지만 40점 공식경기에서 ‘두자릿수’ 애버리지를 기록한 것.

야스퍼스는 지난 2018년 1월 독일 마그데부르크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13라운드 경기에서 안드레아스 에플러(오스트리아)를 상대했다. (에플러는 그해 2월 세계팀3쿠션선수권 결승에서 한국 최성원-강동궁 팀과 만났던 강호다. 당시 최성원-강동궁은 오스트리아를 40:30(23이닝)으로 꺾고 전해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독일 분데스리가(당구)는 1~4부로 이뤄져 있으며 세계 유명선수들이 뛰고 있는 유럽 최고 당구리그 중 하나로 꼽힌다. 한국 선수로는 김행직과 강자인이 활동한 바 있다.

36308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경기 끝난 후 야스퍼스(왼쪽)가 심판 카스텐 슈베르트와 함께 스코어보드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코줌)
‘선구’ 야스퍼스는 첫 이닝에 5점을 친 후 두 번째 이닝에서 11득점하며 2이닝만에 16:0으로 앞서갔다. 3이닝 공격에서 2점을 추가해 18:0이 됐다. 이때까지만 해도 대기록과는 거리가 멀어보였다.

그러나 야스퍼스는 4이닝째에 남은 22점을 한 번에 폭발시키며 40점을 모두 채워버렸고, 에플러가 ‘후구’ 공격을 놓치며 40:0 스코어가 완성됐다. 정확히 애버리지 10.0이었다. 이는 3쿠션 공식대회 최고 애버리지 기록이다.

야스퍼스 이전 공식경기 베스트 애버리지는 에디 먹스(벨기에)가 지난 2011년 분데스리가 경기에서 한국 강자인을 상대로 6이닝만에 50점을 치며 기록한 8.333이었다.

대기록 달성 직후 한국을 찾은 야스퍼스는 당시 MK빌리어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대기록을 달성한 순간 멍했다. 경기 끝난 줄도 몰랐다. 더 칠 수 있었는데 아쉬웠다”고 했다.

◆세계선수권은 강동궁의 5.714…3쿠션월드컵은 사이그너 6.666 ‘베스트 애버리지’

야스퍼스 기록을 깨려면 산술적으로 40점 경기는 3이닝만에, 50점 경기는 4이닝만에 끝내야 한다. 각각 13.3과 12.5의 믿을 수 없는 애버리지를 내는 수밖에 없다.

야스퍼스는 “먹스가 50점을 6이닝 만에 쳐낸 기록이 수년 동안 이어져 왔듯이 내 기록도 오랫동안 남아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깨기)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3쿠션선수권 베스트 애버리지는 강동궁(PBA)이 갖고 있다. 강동궁은 지난 2013년 벨기에 앤트워프대회에서 루피 체넷(터키)을 상대로 7이닝만에 40점을 쳐내 애버리지 5.714를 기록했다.

3쿠션월드컵에서는 ‘마법사’ 세미 사이그너(터키)가 지난 2018년 프랑스 라볼3쿠션월드컵에서 야스퍼스를 상대로 6이닝만에 40점을 기록하며 세운 6.666이 최고 기록이다. [엄경현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