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포토] 2022 KBF디비전클럽팀챔피언십 예선 현장 이모저모

  • 김동우
  • 기사입력:2022.12.07 17:38: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110471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수도권 지역 예선전서 동호인들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전에 출전한 동호인들이 뱅킹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전서 동호인들이 경기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 대회장 입구에서 관계자가 동호인들의 출전 접수를 받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 현장서 대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 경기 중 동호인들이 공의 진로를 논의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 경기 중 동호인들이 경기에 대해 상의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전서 동호인이 경기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수도권 지역 예선전서 동호인들이 경기에 임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104710 기사의 9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2월 초 열린 ‘2022 KBF디비전 클럽팀챔피언십’ 경인 지역 예선전서 동호인이 샷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