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女포켓볼 유망주’ 김혜림, 세계주니어포켓선수권서 아쉬운 준우승

결승서 레나 프리머스(오스트리아)에 7:9 분패
韓, 이우진(2017) 서서아(2018년) 이어 세 번째 준우승
女송나경 공동5위, 박미주 공동9위
17세 이하 男 정민권 공동13위

  • 박상훈
  • 기사입력:2021.10.11 14:12:30
  • 최종수정:2021.10.11 15:13:1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9623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혜림이 오스트리아 클라겐푸르트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주니어포켓9볼선수권’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여자 포켓볼 유망주’ 김혜림(18·성암국제무역고)이 세계주니어포켓9볼선수권대회에서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로는 2017년 이우진(부산·국내3위), 2018년 서서아(전남·국내4위)에 이어 세 번째 준우승이다.

대한당구연맹에 따르면 김혜림은 10일 오후(한국시각) 오스트리아 클라겐푸르트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주니어포켓9볼선수권’(이하 세계주니어포켓볼) 결승에서 레나 프리머스(오스트리아)에 세트스코어 7:9로 아쉽게 패해 2위를 기록했다.

96233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준우승을 차지한 김혜림(왼쪽 첫번째)이 입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울당구연맹 제공)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2년만에 열린 이 대회에는 7개국에서 17명 국가대표들이 출전했다.

96233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시상식 후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 중인 김혜림.(사진=서울당구연맹 제공)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 첫 출전한 김혜림은 앞서 5연승을 기록하며 결승에 올랐다.

1라운드에서는 안나 리글러(오스트리아)를 세트스코어 7:2, 2라운드에서는 사바나 울포드(미국)를 7:1로 가볍게 제압했다. 3라운드에서는 한국 선수 박미주(18·송원여자상업고)를 7:0으로 물리쳤다.

8강전에서는 미나 타니(일본)를 9:6으으로 제압했고, 준결승에서는 도미니카 파웰치크(폴란드)를 9:4로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962330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포켓 테이블 위에서 기념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한 김혜림.(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결승전 후 김혜림은 “첫 출전한 세계주니어대회에서 기대보다 훨씬 더 좋은 성적을 내서 결승전까지 올라간 것만으로도 큰 영광”이라며 “최선을 다했지만 우승하지 못해 미련도 많이 남고 아쉬움도 크다. 내년 대회를 기약하며 더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우진이 2017년 첫 준우승을 차지한 뒤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4회 연속 입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여자부에서는 서서아가 2018년 준우승·2019년 공동3위를 차지했고, 남자부에서는 서영원(서울·국내40위)이 2019년 한국남자포켓주니어 사상 최고기록인 공동3위에 오른 바 있다.

962330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혜림(가운데)과 한국 국가대표팀이 대회 종료 후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한편, 한국 선수단은 김혜림 외에 여자부 송나경(파주 한빛고)이 공동5위·박미주 공동9위, 17세이하 남자부에서 정민권(수성고부설방통고)이 공동13위를 기록했다.

[박상훈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