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당구해커 “저때문에 선수들 피해 입지 않았으면”

13일 MK빌리어드뉴스에 심경과 각오 밝혀
“이슈 되니 부담, 상처받았고 괜히 나가기로 했나 생각”
“가면출전은 선수에 피해 줄 수 있어, PBA 사전 허락받아”
소액이라도 상금타면 ‘코로나19’로 어려운 당구인에 기부
16일 밤11시 마민캄과 대결 “너무 강한 상대, 떨리고 설레”

  • 이상민
  • 기사입력:2021.06.14 07:00:02
  • 최종수정:2021.06.24 16:19: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57143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당구해커는 13일 MK빌리어드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그간 소회와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사진=당구해커 방송화면 캡처)
“저로 인해 선수들이 피해를 입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난주 당구계는 ‘당구유튜버’ 당구해커의 21-22시즌 PBA개막전 출전 소식으로 떠들썩했다.

당구해커는 지난 8일 개인 방송에서 “와일드카드로 이번 시즌 7개대회에 모두 출전한다. 가면과 모자를 착용하고 선수명은 닉네임인 ‘해커’로 한다”며 PBA 출전 소식을 공개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PBA 선수들은 물론 커뮤니티 반응이 뜨거웠다. PBA 선수들은 즉각 반발하며 PBA에 공식 항의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당구 커뮤니티에도 관련 게시물에 수백 개 댓글이 달렸다. 논란이 확산되자 PBA와 당구해커는 하루 뒤인 9일 개막전에 출전하지만 남은 투어 출전여부는 확정된 게 아니라고 밝혔다.

MK빌리어드뉴스는 13일 당구해커로부터 논란에 대한 소회와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짧게나마 들어봤다.

▲PBA 출전 발표 후 당구계에서 말들이 많은데.

=이렇게 이슈가 되니 부담스럽다. 처음에는 상처를 받고 괜히 나간다고 했나라고 생각했다. 주위에서는 응원 메시지도 많았고, 왜 모험을 하냐고도 했다. 이제 와서는 오히려 마음이 홀가분하기도 하다. 저로 인해 선수분들이 피해를 입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경기 복장(가면)으로 더 논란이 되고 있는데.

=일반 시청자 입장에서는 신기하고 흥미로울 수 있지만 선수분들에게 피해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사전에 PBA측에 미리 허락을 구한 것이다. PBA에서는 가면 쓴 ‘당구해커’를 초청한 것이지, 일반 당구인을 초청한 것은 아니다. 이 부분은 이해를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상금 받으면 기부한다고.

=처음에는 우승 공약으로 상금을 전액 기부한다고 했지만 꼭 우승이 아니고 소액의 상금이라도 전액 기부할 생각이다. 상금을 못받을 확률이 크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당구인분들에게 기부하고 싶다.

▲대회에 참가하는 각오는. (당구해커는 16일 밤11시 마민캄과 128강전을 치른다)

=떨리기도 하고 설렌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감정이다. 첫 상대가 마민캄 선수인데 너무 강한 상대를 만났다. 지더라도 쉽게 지지 말자는 생각이다. 당구해커의 실력을 보여주고 오자고 마음을 다지고 있다.

[이상민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