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제2대 대한당구연맹 회장에 박보환 전 국회의원

15일 선거서 총 유효투표 135표 중 66표 득표
김일호 50표, 박인철 19표
“당구계 대화합 위해 노력할 것”

  • 박상훈
  • 기사입력:2021.01.15 18:56:25
  • 최종수정:2021.01.15 19:07:5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500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제2대 대한당구연맹 회장 선거 당선인 박보환.(사진=대한당구연맹)
[MK빌리어드뉴스 박상훈 기자] 대한당구연맹 차기 회장에 박보환 전 국회의원(65)이 당선됐다.

대한당구연맹은 15일 제2대 대한당구연맹 회장 선거에서 기호1번 박보환 후보가 총 유효투표 수 135표 중 66표의 지지를 받아 득표율 48.89%로 최종 당선됐다고 밝혔다. 임기는 2021년 정기 총회부터 2025년 정기 총회 전일까지 4년이다. 기호3번 김일호 후보는 50표, 기호2번 박인철 후보는 19표를 얻었다.

이번 선거는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비대면 전자투표로 실시됐으며,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된 투표에는 총 선거인단 146명 중 135명(92.47%)이 참여했다.

박보환 당선인은 △재정 안정성 제고, 시·도연맹 지원체계 확립 △투명 행정, 시스템 행정 구축, 분과위원회 활성화 △화합과 상생을 통환 한국 당구의 대도약 △당구 국군체육부대 종목 편입, 꿈나무 육성 사업 추진 △코로나 규제 수정 등의 공약을 내걸었다.

박 당선인은 제18대 국회의원(경기도 화성을‧한나라당), 제13대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박 당선인은 “막상 당선되고 나니 기쁨보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과거 국회의원과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을 역임하면서 쌓은 경험으로, 당구계 대화합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모든 당구인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믿음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 내걸었던 공약을 중심으로 차근차근 이행, 연맹 신뢰를 재구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hoonp777@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