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산체스, 베겔3쿠션월드컵 이어 1주만에 로잔마스터즈 우승

결승서 타스데미르에 40:30 승…대회 두 번째 우승
공동3위 사이그너·뷰리
김준태, 조별예선 1승2패 3위로 탈락

  • 엄경현
  • 기사입력:2021.11.22 11:42:18
  • 최종수정:2021.11.22 11:47:10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10882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21 로잔빌리어드마스터즈 입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있다. (왼쪽부터) 뷰리, 산체스, 타스데미르, 사이그너.(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다니엘 산체스(스페인‧세계3위)가 베겔3쿠션월드컵 우승에 이어 1주만에 로잔빌리어드마스터즈에서도 우승했다.

산체스는 21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2021 로잔빌리어드마스터즈’ 결승에서 타이푼 타스데미르(터키·9위)를 40:30(17이닝)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산체스는 2016년 이후 5년만에 이 대회 두 번째 정상에 오르며 대회 최다 우승인 3회의 딕 야스퍼스(네덜란드·1위)를 바짝 추격했다.

8강에서 롤란드 포톰(벨기에·23위)을 꺾고 준결승에 오른 산체스는 제레미 뷰리(프랑스·14위)를 40:32(22이닝)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타스데미르는 4강에서 세미 사이그너(터키·10위)를 꺾고 결승으로 향했다.

산체스는 20:20 동점(12이닝)에서 하이런12점을 터뜨리며 앞서나갔고, 이후 남은 5이닝 동안

점수를 추가해 17이닝째 40:3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 선수로 유일하게 출전한 김준태(경북·24위)는 조별 예선리그에서 토브욘 브롬달(스웨덴·4위)을 꺾었으나 타스데미르와 여자 세계1위 테레사 클롬펜하우어(네덜란드)에게 연속 패하며 조3위로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했다.

한편 ‘코로나19’로 2년만에 재개된 이번 대회에는 3쿠션 세계 톱랭커 12명이 출전했다. 세계1, 2위인 야스퍼스와 마르코 자네티는 각각 집안 사정과 ‘테니스엘보’로 인해 불참했다.

[엄경현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