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PBA팀리그 휴온스레전드 “후기리그선 포스트시즌 티켓 노린다”

팀리그 후기 1라운드 29일 고양 빛마루방송센터서 개막
휴온스레전드, 호프만 김봉철 김기혁 김세연 등 고른 활약에
‘신흥 강호’ 최혜미 영입으로 전력 보강
주장 김기혁 “전기리그서 자신감 얻어 후기리그 기대 커”

  • 최경서
  • 기사입력:2021.10.28 14:51:22
  • 최종수정:2021.10.28 14:52:4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10221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주장 김기혁, 오슬지, 김세연, 글렌 호프만(왼쪽부터)이 PBA팀리그 경기에서 팀응원을 하고 있다.(사진=본사DB)
‘신생팀 돌풍에 이어 이젠 포스트시즌 티켓 획득이다’

PBA 팀리그 전기리그서 아쉽게 포스트시즌 티켓을 놓친 휴온스헬스케어레전드(이하 휴온스)가 선수 보강에 힘입어 포스트시즌 티켓을 노린다.

21-22시즌 PBA 팀리그 후기리그 1라운드가 오는 29일부터 11월 4일까지 경기도 고양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다. 전기리그 종료 이후 약 한달 보름만이다.

전기리그서 웰컴저축은행웰뱅피닉스와 NH농협카드그린포스가 각각 1, 2위로 포스트시즌 티켓 2장을 차지한 가운데 남은 2장을 놓고 6팀의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

그 중에서도 전기리그 내내 NH그린포스와 함께 ‘신생팀 돌풍’을 일으킨 휴온스레전드의 선전 여부가 주목된다. 특히 휴온스레전드(승점 32·9승5무7패)는 2위 NH그린포스(승점 35·9승8무5패)에 불과 3점 뒤진 공동3위로 포스트시즌 티켓을 놓쳐 더더욱 아쉬움이 크다.

1022132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주장 김기혁(왼쪽)이 벤치 타임아웃 상황에서 김세연(오른쪽)과 상의를 하고 있다.(사진=본사DB)
휴온스레전드(주장 김기혁, 김세연 최혜미 오슬지 김봉철 하비에르 팔라존, 글렌 호프만)는 전기리그서 신생팀답지않게 ‘예상밖’ 선전으로 꾸준히 중상위권을 유지했다.

휴온스레전드의 강점은 김봉철 김기혁 김세연 호프만 팔라존 등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다. 특히 호프만은 애버리지 1위(1.816), 승률 공동3위(76.9%), 다승 공동4위(22승11패)로 거의 MVP급 활약을 펼치며 팀의 신생팀 돌풍을 이끌었다.

또한 김봉철 김기혁 팔라존 김세연은 나란히 14승을 거두며 다승 공동15위를 기록했다.

그 결과 전기리그 막판에는 포스트시즌 티켓 획득까지 내다봤다. 그러나 최종전에서 신한금융투자알파스와 3:3으로 비기면서 무산됐다.

전기리그 포스트시즌 티켓 확보에 실패한 휴온스레전드는 새로운 멤버를 보강, 체제를 정비했다.

지난 9월 말 실시된 팀리그 2차 드래프트에서 ‘기대주’ 최혜미를 보강한 것. LPBA 원년 오픈챌린지를 거쳐 프로 선수가 된 최혜미는 이번 시즌 LPBA투어 개막전(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8강에 이어 TS샴푸챔피언십에서는 ‘우승후보’ 김가영을 잡고 4강에 오른 신흥강호다.

휴온스레전드에게는 장기레이스인 팀전에서 약한 고리를 채울 수 있게 됐다. 기존에도 여자선수가 2명(김세연과 오슬지)있지만 오슬지(1승10패)가 적응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

1022132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휴온스레전드의 주장 김기혁이 PBA팀리그 경기를 하고 있다.(사진=본사DB)
주장 김기혁은 “전기리그(공동3위)를 통해 팀원들이 자신감을 얻었고, 팀워크도 많이 다져져 후기리그에 대한 기대가 크다. 신생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지 말란 법도, 나가서 우승하지 말란 법도 없지 않나.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우승까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입생’ 최혜미에 대해서는 “팀리그 휴식기 동안 팀 자체적으로 리그전을 치렀는데, 최혜미 결과가 좋게 나와 첫 경기 2세트(여자단식)에 출전시키기로 했다”며 “여성선수가 셋이다 보니 매번 출전할 수가 없는 만큼 기회가 주어졌을 때 놓치지 않고 잘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29일 시작하는 후기리그 1라운드 휴온스레전드의 첫 상대는 전기리그 우승팀 웰뱅피닉스다. 휴온스레전드가 후기리그 첫 경기부터 첫 단추를 잘 꿸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경서 MK빌리어드뉴스 기자]

102213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세연, 오슬지, 김기혁, 하비에르 팔라존, 글렌 호프만(왼쪽부터)이 승리 후 기뻐하고 있다.(사진=본사DB)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