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김행직·이장희 감독 대한체육회 체육상 장려상

8일 서울올림픽공원서 제66회 대한체육회 체육상 시상식
‘경기부문’ 김행직, ‘지도부문’ 이장희 감독 수상
김행직, 지난해 3쿠션월드컵 ‘우승·준우승 1회’ 활약
이장희 감독, 세계팀선수권 공동3위·주니어대회 우승 공로

  • 기사입력:2020.07.09 14:40:42
  • 최종수정:2020.07.09 14:48:3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70469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행직과 이장희 현 3쿠션 국가대표 감독이 대한체육회 체육상 경기부문과 지도부문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다. 시상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는 이장희 감독과 김행직. (사진제공=대한당구연맹)
[MK빌리어드뉴스 김다빈 기자] 김행직(전남·국내랭킹 3위)과 이장희 현 3쿠션 국가대표 감독이 각각 대한체육회 체육상 경기부문과 지도부문 장려상을 받았다.

김행직과 이장희 감독은 8일 서울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제66회 대한체육회 체육상’ 시상식에서 지난해 경기부문과 지도부문 활약을 인정받아 장려상을 받았다. 대한체육회 체육상은 한해 동안 한국 체육계 큰 공을 세운 체육인을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김행직은 지난해 7월 포르투칼 포르투3쿠션월드컵 준우승에 이어 12월 네덜란드 베겔3쿠션월드컵에서는 우승했다.

이장희 감독은 2019년 3월 독일 비어슨에서 열린 ‘세계팀3쿠션선수권’에 조재호(서울시청·2위)- 김행직을 이끌고 공동3위 성적을 거둔 바 있다. 또 지난해 10월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세계주니어3쿠션선수권’에서도 우승(조명우) 준우승(고준서) 공동3위(조화우)를 배출해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행직은 “지난해 굉장히 노력을 많이 했고 그 노력이 좋은 성적으로 나타나 상까지 받아 기쁘다”며 “지금 성적에 안주하지 않고 부족한 점을 더 보완해 나아진 기량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장희 감독은 “상을 받게돼 굉장히 기쁘게 생각하며 선수들의 활약 덕분에 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대표팀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dabinnett@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