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김준태 ‘하이런22점’에 천하의 쿠드롱 무너지다…김준태-하스하스, 쩐득민-키라즈 4강 압축[호치민3쿠션월드컵]

25일 호치민3쿠션월드컵 8강전 종료
김준태, 20이닝만에 쿠드롱 50:21 완파
승부 결정지은 하이런22점, 애버 2.5
김준태 “쿠드롱과 첫 대결…연습경기라 생각”
4강 김준태-하스하스, 쩐득민-키라즈

  • 김동우
  • 기사입력:2024.05.25 21:50:01
  • 최종수정:2024.05.26 01:05:4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3839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준태가 25일 저녁 베트남 호치민시 응우옌두스타디움에서 열린 8강전 1턴 경기서 ‘하이런22점’을 앞세워 쿠드롱을 완파, 4강에 올라섰다. 이번 경기서 샷하는 김준태(왼쪽)와 이를 지켜보고 있는 쿠드롱.


경기장을 가득 메운 베트남 관중들이 열광하며 박수갈채와 환호를 보냈고, 옆 테이블 경기는 잠시 중단했다.

김준태가 ‘하이런22점’을 폭발, 이번 대회 하이런 신기록을 갈아치우며 4강에 올라섰다. 그것도 조명우를 두 번이나 꺾은 천하의 쿠드롱을 무너뜨리고.

김준태(세계4위, 경북체육회)는 25일 저녁 베트남 호치민시 응우옌두스타디움에서 열린 8강전에서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을 20이닝만에 50:21로 완파하고 4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김준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이 대회 4강에 진출했다.

다른 테이블에선 ‘튀르키예 신성’ 부락 하스하스가 16강전 딕 야스퍼스(3위)에 이어 에디 멕스(8위)마저 제압하며 준결승에 올랐다.

또한 ‘세계 415위’ 쩐득민(베트남)이 버카이 카라쿠르트(25위, 튀르키예)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돌풍을 4강까지 이어갔고, 톨가한 키라즈(17위, 튀르키예)는 루벤 레가즈피(20위, 스페인)를 꺾고 준결승 무대를 밟았다. 2023년 샤름엘셰이크3쿠션월드컵 공동3위에 이은 두 번째 4강 진출이다.

이에 따라 26일 열리는 4강은 김준태-하스하스(한국시간 15:30), 쩐득민-키라즈(18:00) 대결로 매치업이 확정됐다.

38390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번 대회 4강은 (왼쪽부터)김준태-하스하스, 쩐득민-키라즈 대결로 압축됐다.


◆김준태 하이런22점 한방에 천하의 쿠드롱 무너지다

김준태는 22점 장타 한방으로 쿠드롱을 무너뜨렸다. 경기 초반만 해도 쿠드롱 분위기였다. 앞선 32~16강서 ‘세계1위’ 조명우를 두 번이나 꺾은 쿠드롱은 기세를 그대로 이어갔다. 김준태와의 8강전 5이닝까지 7점 장타 두 방을 뽑아내며 16:5로 앞서갔다.

그러나 경기 중반부에 접어들자 김준태가 추격의 고삐를 당기기 시작했다. 10이닝까지 10:18로 끌려가던 김준태는 11이닝 째 5점 장타로 예열을 마쳤다. 12이닝서 김준태가 공타하고 쿠드롱이 1득점해서 스코어는 15:20이 됐다. 그리고 마침내 13이닝, 김준태가 대회 최고기록인 하이런 22점을 기록하며 단숨에 판세를 뒤집었다.

5득점으로 20:20을 만들 때만 해도 경기장은 평온했다. 그러다 10점, 15점을 넘자 관중들이 술렁이기 시작했고 20점이 가까워지자 관중들의 시선이 김준태의 샷에 집중됐다. 18점이 되자 에디 멕스-부락 하스하스 경기도 중단됐다. 분위기로는 3쿠션월드컵 최고 기록(26점)도 깰거 같았다. 그러나 23점째 친 옆돌리기가 아슬아슬하게 빠지면서 득점행진이 멈췄다.

15:20이던 스코어가 단숨에 37:20이 되며 브레이크 타임을 맞았다.

후반에도 경기는 김준태의 일방적인 분위기로 흘러갔다. 결정타를 맞은 쿠드롱의 샷은 날카로움이 없고 무뎌졌다. 김준태가 15~19이닝 동안 8점을 쌓는 동안 쿠드롱은 공타를 반복했다. 19이닝 째 45:21로 앞서던 김준태가 20이닝 째 ‘끝내기 하이런5점’으로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쿠드롱도 김준태에게 축하의 눈빛을 전했다. 50:21(20이닝) 김준태 승.

김준태는 경기 후 기자에게 “4강에 한국선수가 저 밖에 남지 않았고, 더구나 상대는 처음 붙는 쿠드롱이어서 더욱 부담이 됐는데, 압박을 털기 위해 연습경기라 생각하고 임했다. 하이런의 경우 초반엔 일부러 의식하지 않고 하나씩 쳐나갔는데, 10점대를 넘어서니 기록 돌파에 대한 욕심이 조금 생겼다. 개인 최고 하이런 기록을 넘어선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준태는 이어 ‘입상과 쿠드롱을 이긴 것 중 어떤게 더 기쁘냐’는 질문에 “사실 입상은 많이 해봤기 때문에 쿠드롱을 이긴게 기분이 더 좋은 것 같다”며 웃었다.

◆‘강호 킬러’ 쩐득민, 김행직-타이푼-트란 이어 카라쿠르트도 제압

쩐득민은 카라쿠르트와 접전 끝에 50:44(31이닝)로 역전승, 개최국 베트남 선수로는 유일하게 4강에 이름을 올렸다.

쩐득민은 25:20으로 앞선채 전반을 끝냈다. 하지만 후반전에 9이닝 연속 공타에 빠지며 28이닝까지 34:40으로 끌려갔다. 그러나 곧이어 반전이 일었다. 쩐득민이 29이닝 째 4점, 30이닝 째 6점으로 44:42로 경기를 뒤집었다. 카라쿠르트가 31이닝째에 2점으로 쫓아오자 쩐득민은 후공에서 끝내기6점을 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번 대회를 2차예선(PPQ)부터 시작한 쩐득민은 32강리그서 김행직(9위) 타이푼 타스데미르(10위), 16강서 트란퀴엣치엔(2위)을 연파하며 강호킬러로 부상했다.

키라즈는 장타 네 방(10점, 7점, 7점, 6점)을 앞세워 레가즈피를 50:40(22이닝)으로 제압, 4강 고지를 밟았다. [호치민(베트남)=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