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韓당구 글로벌로 가다] 국산 당구큐 자존심 한밭큐, 6개국 글로벌판매망 업고 중남미 베트남 시장 진출

②한밭큐-80년 OEM수출, 2000년부터 수출 본격화
켄타로스, 플러스파이브 시리즈 주력 모델
베트남 콜롬비아 멕시코 등 6개국에 수출
응오, 체네트, 곤잘레스, 가르시아 등 후원
2009~2015년 3쿠션월드컵 공식후원사

  • 황국성
  • 기사입력:2024.03.13 14:49:01
  • 최종수정:2024.03.13 15:10:0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1846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국산 당구큐 자존심 한밭큐는 일본 프랑스 멕시코 등 6개국 9곳에 글로벌대리점을 두고 수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은 충남 금산군 한밭 본사. (사진=한밭)


[편집자주] 한때 세계 최고 수준의 당구 인프라를 자랑하던 국내 당구산업이 고비를 맞고 있다. 당구산업 경기 주기에 따른 부침이 아니라 구조적 침체에 빠져고 있다. 신규 당구인구 유입 감소와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당구문화는 당구산업 미래를 어둡게 하고 있다. 그렇다고 손놓고 있을 수만 없는 노릇이다. 국외시장에서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 국내 당구업체들이 국내 당구시장이 어려워지면서 최근 적극적으로 글로벌로 향하고 있다. MK빌리어드뉴스는 국내 당구산업의 국외 진출 현주소를 진단하기 위해 연중 기획으로 ‘한국 당구산업 글로벌로 가다’를 준비했다. 두번째는 국산 당구큐를 대표하는 한밭이다.

‘from Guayaquil Ecuador’.

‘코로나19’가 차츰 힘을 잃어갈 무렵인 2022년 봄. 충남 금산군 추부면 한밭 본사로 낯선 이메일이 날라왔다.

이메일 출처는 멀리 중남미 에콰도르 과야킬(Guayaquil)의 한 당구유통업자. 그는 “한밭 멕시코 대리점을 통해 한밭 큐를 알게 됐다”며 “한밭 큐에 관심이 많다. 수입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밭과 에콰도르 당구업자는 이후 3개월 간 10여 통의 이메일과 증명서를 주고받은 끝에 그해 여름 계약을 맺었다. ‘한밭큐 에콰도르 대리점’이 탄생한 것이다. 에콰도르 대리점은 과야킬시 체육센터(Alberto Spener)안에 자리잡고 있으며 한밭의 9번째 국외 대리점이다. 이 대리점은 이후 항공편으로 연간 4~5회씩 한밭 큐를 수입해가는 훌륭한 파트너가 됐다.

18467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한밭 후원으로 열린 2015년 페루3쿠션대회에 한밭 광고판이 선명하다. (사진=한밭)


◆1980년 OEM으로 수출…2000년 중후반 수출에 적극 나서

한밭 큐는 일찍이 수출과 인연을 맺었다. 1980년부터이니 무려 44년 전이다. 정부가 본격적으로 수출 드라이브를 걸 때였다. 처음에는 주문자상표부착(OEM) 방식이었다. 브랜드 파워가 약한 국내 산업 형편상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유럽으로 ‘레이몬드 클루망’큐, 일본으로 ‘아다치’(ADACHI)큐를 수출했다.

22~26일 베트남서 제1회 한밭배3쿠션대회 개최

현지 특화형 큐 출시…큐, 팁으로 수출 다양화

“세계시장에 한국 당구큐 우수성 알리겠다”


이후 자체 브랜드를 개발, 수출에 나섰다. 그 사이 국내 당구산업은 88서울올림픽을 계기로 호황기를 맞았다. 당구장이 급증하면서 국내 수요가 폭증했다. 생산규모에 한계가 있다보니 국내 시장이 먼저고 수출은 뒷전이었다.

한밭이 다시 수출에 역점을 두기 시작한 것은 2000년 중후반. 제품 퀄리티가 올라갔고, 브랜드 파워에도 자신감이 붙었다.

현재는 베트남 일본 프랑스 멕시코 콜롬비아 에콰도르 6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18467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한밭은 유명 선수 후원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브랜드를 제고하고 있다. (왼쪽부터) 베트남의 응오딘나이, 콜롬비아의 페드로 곤잘레스, 호세 후안 가르시아. 튀르키예의 뤼피 체네트와 멕시코의 하비에르 베라도 한밭 후원 선수다.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파이브앤식스)


184677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18년 충남 금산군 한밭 본사를 찾은 멕시코 바이어와 한밭 권혁준 실장(왼쪽 두번째)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밭)


184677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일본 베트남 프랑스 멕시코 콜롬비아 에콰도르 6개국 9곳에 있는 한밭의 글로벌 판매망 네트워크. (자료=한밭)


국내 당구 큐의 자존심인 만큼 수출 주력 상품은 큐다. 그 중에서도 켄타로스(KENTAURUS)와 플러스파이브(PLUSFIVE) 시리즈가 핵심 모델이다.

한밭 권혁준 실장은 “지역별로 선호하는 큐가 다르다. 유럽 지역에선 고가인 플러스파이브 시리즈가 많이 나가고, 베트남은 중간 가격대인 켄타로스 큐 인기가 많다”고 했다.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남미는 켄타로스 큐와 클럽 큐 주문이 많은 편이다.

최근에는 큐뿐만 아니라 팁과 장갑, 그립 등 당구용품 전반으로 수출품목을 다양화하고 있다.

권혁준 실장은 한밭 큐가 국내는 물론 국외 시장에서도 통하는 이유는 품질이라고 강조한다. 회사 창립 이래 지속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서 보유하고 있는 국내외 특허와 인증서가 8개, 상표 및 디자인 등록증이 12개나 된다. 바로 이러한 기술이 한밭큐를 다른 브랜드 큐와 차별화하는 포인트라는 것이다.

◆베트남 일본 멕시코 콜롬비아 등 6개국 9개대리점 ‘글로벌 판매망’ 탄탄

한밭 큐 수출 핵심 네트워크는 아시아, 유럽, 중남미로 이어지는 한밭 대리점이다. 현재 6개국 9개 대리점 체제를 갖추고 있다. 수출 주력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베트남이 3곳으로 가장 많다. 이어 멕시코에 2곳, 일본 프랑스 콜롬비아 에콰도르에 1곳씩 있다.

한밭은 특히 외국 파트너를 틈틈이 초청, 한밭의 기술을 보여주고 현지의 선호 모델, 가격대 등 시장 정보를 파악한다. 예컨대 2018년 11월에는 멕시코 유통업자 일행이, 2023년 11월에는 베트남 호치민 유통업체(VILAVI) 관계자가 충남 금산군 한밭 본사를 찾았다.

184677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에콰도르 과야킬시 체육센터(Alberto Spener)안에 설치된 한밭큐 진열장. 한밭 에콰도르대리점이 운영하고 있다. (사진=한밭)


당구 테이블과 큐를 막론하고 전세계 당구업계의 가장 대표적인 마케팅 기법은 대회 개최(후원)와 유명선수 후원이다. 한밭 역시 마찬가지다. PBA서 활동하고 있는 튀르키예의 루피 체네트와 베트남의 응오딘나이가 한밭 후원선수다.

최근 5년만에 보고타3쿠션월드컵을 개최한 콜롬비아의 3쿠션을 대표하는 페드로 곤잘레스와 호세 후안 가르시아도 한밭 후원 선수다. 특히 곤잘레스는 2022년 독일 비어센에서 열린 세계팀3쿠션선수권에서 후베르니 카타노와 함께 준우승을 이끈 바 있다. 국내 여자 랭킹 1위 김하은도 최근 ‘팀 한밭’에 합류했다.

◆2009~2015년 3쿠션월드컵 후원…22~26일 ‘제1회 베트남 한밭 3쿠션대회’ 개최

각종 대회 개최 및 후원은 브랜드를 알리는 좋은 기회다. 국내에선 2016년부터 2023년까지 8년연속 대한당구연맹 공식후원사이고, 수원3쿠션월드컵(2009~2012년) 구리3쿠션월드컵(2013~2015) 공식 후원사를 맡았다. 아울러 2014, 2015년에는 세계캐롬연맹(UMB)과 공식스폰서 계약을 맺기도 했다.

184677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한밭은 마케팅 활동의 일환으로 오는 22~26일 ‘제1회 베트남 한밭 3쿠션대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대회 포스터. (자료=한밭)


한밭은 최근 가장 각광받는 시장으로 떠오른 베트남에서도 최초로 대회를 개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제1회 베트남 한밭배 3쿠션대회’에는 한밭 후원선수인 응오딘나이를 비롯, 윙덕안치옌, 응우옌프엉린 등이 출전한다. 이 대회는 호치민당구스누커연맹(HBSF)이 주관한다.

한밭 권혁준 실장은 “한밭큐는 ‘메이드인코리아’제품으로 수출을 통해 한국 큐 품질의 우수성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다. 앞으로는 각 수출시장에 맞는 특화모델도 출시, 현지 시장점유율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 실장은 특히 “한밭큐는 국내시장을 넘어 세계시장을 내다보고 있다며, 이를 통해 세계적인 당구큐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