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당구도 인공지능(AI)으로 배우는 시대 “당구가 쉬워졌어요”

서울 코엑스 ‘스마트테크코리아’서 ‘빌리아이’ 눈길
AI업체 아이로브가 개발한 당구레슨 및 훈련 프로그램
당구대 위에 추천경로, 당점, 타구속도가 한눈에
어려운 배치, 초보자도 두어번 연습하면 공격 성공
아이로브 정윤식 대표 “연말에 ‘인간 대 AI’ 당구대결 추진”

  • 김동우
  • 기사입력:2022.06.10 14:43:47
  • 최종수정:2022.06.10 14:45: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5097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서울 강남구 코엑스서 열린 ‘제11회 스마트 테크 코리아’ 내 `아이로보` 부스서 한 관람객이 AR 당구 훈련 프로그램 `빌리아이`를 체험하고 있다.
최첨단 미래 기술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제11회 스마트 테크 코리아’가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3층 C홀에서 열렸다. 이곳에선 220여 개 기업이 700개 부스서 첨단기술을 선보이고 있는데, 그 중 당구테이블이 놓여있는 부스가 눈길을 끌었다.

평일 오후시간대임에도 적지않은 사람들이 그 부스에 몰려들었다. 관람객들의 시선이 집중된 곳은 당구테이블이었다. 당구테이블 위에는 3쿠션 길을 알려주는 공의 예측 경로가 흰색 빛으로 표시돼 있었다. 또한 수구 바로 옆 테이블에는 타구 속도와 당점까지 그려져 있었다. 모두 천장에 설치된 빔에서 나온 빛으로 표시한 것이다.

50971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빌리아이’는 빔프로젝터를 통해 공의 추천경로, 속도, 당점 등의 정보를 당구대에 표시해 준다.
이 첨단 기술은 인공지능(AI)과 로봇, 비전(영상처리) 기술개발업체 아이로브(대표 정윤식)가 지난해 말 출시한 당구레슨 및 훈련 프로그램 ‘빌리아이’다.

‘빌리아이’는 사용자가 공을 배치하면 천장에 설치된 카메라가 이를 인식, 빔프로젝터를 통해 공의 추천경로, 속도, 당점 등의 정보를 당구대에 표시해 준다.

공을 치고 난 뒤에는 사용자가 친 공의 이동경로와 타점, 속도 등의 분석 결과가 빌리아이 모니터에 표시된다. 사용자는 이를 토대로 자신의 경기를 분석하며 반복훈련을 진행할 수 있다.

50971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빌리아이` 프로그램을 시연중인 `아이로보` 부스에 적잖은 관람객들이 몰려있다.
청년층부터 노년층까지 다양한 관람객은 ‘빌리아이’의 새로운 기능에 관심을 보이며, 직접 시연해보기도 했다.

시연에 참여한 한 관람객은 첫 시도에선 실패했으나 서너 번 반복하더니 성공, 관람객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빌리아이’에는 이 밖에도 현직 선수 등이 참여해서 개발한 레슨 프로그램이 있어 수강생에게 비대면 레슨을 제공하는 시스템도 있다. 이 레슨 프로그램은 추후 당구장프랜차이즈업체 ‘옵티머스빌리어드’가 개발 중인 당구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에도 공유될 예정이다.

509717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아이로브 정윤식 대표가 `빌리아이`를 체험하는 한 외국인 관람객에 조언하고 있다.
아이로브 정윤식 대표는 “빌리아이 훈련·레슨시스템은 동호인들의 실력 향상과 당구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올 연말에는 자체개발한 당구로봇을 활용해 ‘인간 대 AI’간 당구대결 콘텐츠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로브는 올해 초 당구미디어기업 파이브앤식스(대표 오성규), 스코어보드업체 큐스코(대표 박정규)와 함께 ‘엠블(MVL)빌리어드’ 당구클럽프랜차이즈를 출범키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