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전국 당구장 7월1일 0시부터 24시간 영업 가능해진다

정부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수도권2단계, 비수도권 1단계 적용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만에 영업제한 완전 해제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 철저히 지켜야

  • 박상훈
  • 기사입력:2021.06.30 11:21:24
  • 최종수정:2021.06.30 11:41:0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63111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7월1일부터 전국 당구장 24시간 영업이 가능해진다. (사진=본사 DB)
오는 7월1일 0시부터 전국 당구장 24시간 영업이 가능해진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최근 “7월1일부터 당구장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을 최소화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행,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단계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27일 광주, 30일 서울 당구장 영업중단 이후 전국 당구장 영업 제한이 완전히 해제되는 것은 약 10개월 만이다.

거리두기 개편안에는 현행 거리두기 5단계를 4단계로 간소화하고, 지자체 자율권과 기본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다중이용시설은 의료 전문가, 질병관리청 국민소통단의 자문 및 위험도 평가를 통해 3개 그룹으로 재분류했다. 당구장이 포함된 실내체육시설은 위험도에 따라 2그룹과 3그룹으로 분류, 당구장은 ‘중·저강도 운동 실내체육시설’로 가장 위험도가 낮은 3그룹에 분류됐다.

이에 따라 당구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1~3단계 적용 시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돼 4단계 적용 시에만 밤10시 이후 운영이 제한된다.

단 출입자 명부 작성·관리, 마스크 상시 착용, 주기적 환기 및 소독 등 기본방역수칙을 의무화해 위반 시 처벌을 강화한다.

방역수칙 위반 업소는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와 별개로 2주간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다. 해당 업소에서 집단감염 발생 시 손실보상금, 재난지원금 등 각종 보상에서도 제외된다.

개인 방역 수칙을 위반한 이용자에게는 1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되며, 코로나19 확진 시 생활지원금 지원에서 배제된다.

대당사(대한당구장사장님모임) 이태호 대표는 “1년 가까이 영업중단, 영업제한이 이어져 당구장 업주들의 어려움이 컸다”며 “업주들 모두 영업시간이 늘어나는 만큼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 당구장 방역과 시설을 정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훈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