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2년동안 전국당구대회 우승 9회’ 무적 포켓볼동호회 월드풀라이프(WPL)

2022년 당구연맹회장배 개인전 1, 2위 석권
2023년 문체부장관기 개인전, 복식 우승
2년 동안 주요대회에서 입상만 34회
회원 27명…국적 다양 韓中 13명씩, 英 1명
최고수(TC) 5명 등 핸디 8점 이상 15명

  • 황국성
  • 기사입력:2024.02.25 13:51:01
  • 최종수정:2024.02.25 13:53:4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1394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포켓볼동호회 월드풀라이프는 2022~2023년에 전국당구대회에서 9차례나 우승한 무적의 팀이다. 사진은 2023년 9월 서울시민리그 포켓볼 단체전 1위를 차지한 황금철 전승연과 월드풀라이프 회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서울당구연맹)


2022년 대한당구연맹회장배 개인전 1, 2위 석권에 복식 공동3위.

2023년 문체부장관기 개인전 우승, 준우승 및 복식 우승.

이 정도면 가히 무적이라 해도 무방하다.

창단 2년만에 전국 무대를 휩쓸고 있는 포켓볼 동호회 월드풀라이프(WPL, World Pool Llfe) 얘기다.

지난 2022년 PMP에서 확대 발전한 월드풀라이프(시샵 윤주일)는 전국대회에서 우승을 밥먹듯이 하는 포켓볼 동호회 최강 팀이다.

최근 2년 동안(2022~2023) 전국당구대회 등 주요 대회에서 입상한 횟수(개인전과 복식)가 무려 34회나 된다. 이 가운데 우승은 9회(개인전5, 복식 4)이고 준우승13회, 공동3위 12회씩이다.

2022년 PMP에서 확대 개편

유통, 무역, 회사원, 건설 등 직업 다양

“올해 모든 대회 우승, 준우승 목표”


전국대회에서 월드풀라이프 회원끼리 1, 2위를 다툰 대회도 적지않다.

2022년 대한당구연맹회장배(강원도 태백) A조 개인전에서는 이철훈과 김경철이 나란히 우승, 준우승을 차지했다.

13941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대회에 참가 중인 월드풀라이프 회원. (사진=월드풀라이프)


139412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22년 11월 강원도 양구에서 열린 제17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당구대회 포켓볼에서 입상한 (왼쪽부터) 임일(A조 3위) 임승필( B조 1위) 강나희( 여자 A조 3위). (사진=대한당구연맹)


139412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23년 월드풀라이프 송년회 모습. (사진=월드풀라이프)


특히 2023년 남원에서 열린 문체부장관기에서는 개인전과 복식을 모두 석권했다. 즉, 김광수와 김경철이 A조 개인전 1, 2위를 차지했고 복식에서도 김광수 이철훈이 우승컵을 들었다.

최근 열린 ‘포켓9볼 한국오픈’에서도 월드풀라이프는 강세를 보였다. 이 대회는 국내 포켓볼 사상 최대상금(2200만원)이 걸린 대회인 만큼 전문선수와 생활체육선수(동호인) 70명(남55, 여15)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이대규(인천시체육회)와 서서아(전남)가 남녀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월드풀라이프는 입상자 2명을 배출했다. 황금철은 결승에서 이대규에 패해 준우승을, 안광욱은 국내 랭킹1위 하민욱(부산시체육회)과 함께 공동3위에 올랐다. 8강까지 진출한 황화도 월드풀라이프 소속이다.

139412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22년 9월 강원도 태백에서 열린 대한당구연맹회장배 포켓볼 A조 1위 이철훈, 2위 김경철과 기념촬영하고 있는 월드풀라이프 회원들. (사진=월드풀라이프)


139412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23년 제18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당구대회(강원도 양구) 포켓볼 스카치 부문 우승자 김재성과 전승연. (사진=대한당구연맹)


139412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23년 제18회 대한체육회장배 전국당구대회(강원도 양구)에 참가한 월드풀라이프 회원들이 회원들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월드풀라이프)


회원이 모두 27명인 월드풀라이프 면면을 보면 그들이 왜 최강인지 알 수 있다. 포켓볼 동호인 핸디로 최고 수준인 TC(Top Class)가 5명(김경철 이건 임일 황화 황금철)이고 9점(김영 김광수 석재현 안광욱 김천복)과 8점(권영휘 김재성 안준 이철훈 조군)도 각각 5명씩이다. 즉, 회원의 절반 이상이 핸디 8점 이상이다.

139412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회원 27명의 월드풀라이프는 최고수(TC) 5명을 포함, 핸디 8점 이상이 15명으로 전체 회원의 절반이 넘는다.


연령대는 평균 30대 후반이고, 최고령은 51세 임승필이다. 회원들의 직업 분포도 유통업, 회사원, 제조업, 건설업, 인테리어 등으로 다양하다. 회원 중에는 부부(석재현 최나나)도 있다.

월드풀라이프는 또한 다국적팀이다. 27명 중 14명이 외국 국적이다. 중국이 13명, 영국이 1명이다. 중국은 대표적인 포켓볼 강국으로 꼽히는데 취업 등으로 한국에 온 중국동포들이 월드풀라이프에서 활동하고 있다.

139412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지난 2022년 PMP에서 확대 발전한 월드풀라이프는 회원간 유대관계가 돈독하다. MT 가서 포즈를 취한 회원들. (사진=월드풀라이프)


139412 기사의 9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월드풀라이프는 올해 시작된 대한당구연맹(KBF) 포켓D3리그에 참여했다. 월드풀라이프의 D3리그 프로필 사진. (사진=대한당구연맹)


139412 기사의 1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경기장에서 팀원들을 응원하는 월드풀라이프 회원. (사진=월드풀라이프)


전국 최강팀답게 동호회 운영도 체계적이다. 주요 사안은 운영진 6명(시샵 윤주일, 임승필 강나희 전승연 김재성 안준)이 협의해서 결정한다. 특히 신규 회원을 받을 때는 운영진 만장일치를 거친 다음 전체 회원 70%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서울 방배동 재클린포켓클럽이 주 활동무대지만 일부러 함께 모여 연습하지는 않는다. 윤주일 시샵은 “기본적으로 회원들의 실력이 뛰어난데다 지방에 거주하는 회원이 있기 때문에 자율적으로 연습하되 대회 나갈 때 한번 정도 합을 맞추는 정도”라고 했다.

윤주일 시샵은 “최근 포켓볼9볼 한국오픈에서 좋은 성적을 낸 황금철 안광욱 황화 회원들이 너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 월드풀라이프는 회원간 친목이 첫째이기 때문에 올해도 회원 이탈없이 활동하고 싶다”며 “성적 면에서는 22~23년에는 전국 주요대회 70%에서 입상했는데, 올해는 모든 대회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휩쓸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