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포토] 2022 KBF 디비전리그 현장-제주 울산 서울(11월)

  • 황국성
  • 기사입력:2022.12.01 17:20:0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10862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폼 한번 잡아볼까” 최근 제주시내 당구장에서 열린 ‘KBF 디비전5리그’ 제주시 캐롬B리그에 출전한 동호인들이 경기시작에 앞서 단체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뭘 칠까” 2022 KBF 디비전5리그 제주시 캐롬B리그 11월 경기에서 한 동호인이 테이블을 돌며 어떻게 칠지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초구 정도야”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열린 ‘서귀포캐롬A리그’에서 한 출전자가 초구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11월 초 열린 ‘서귀포캐롬A리그’에 참가한 동호인들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당구는 한방이지” 제주시 캐롬D리그에 출전한 ‘로또당구회D팀’이 주먹을 불끈 쥔채 승리에 대한 결의를 다지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우리는 디비전3이다” 11월 초 열린 ‘KBF디비전3리그’ 경상권 캐롬A리그 참가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디비전3는 4, 5리그보다 상위 리그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6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지난달 울산시내 당구장에서 열린 ‘울산남구 캐롬A리그’에 출전한 동호인들이 경기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7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22 KBF디비전5’ 울산포켓볼 B리그에서 운영자가 테이블을 닦으며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8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신중 또 신중” 11월 초 울산당구장에서 열린 울산포켓볼 A리그에서 한 동호인이 공을 포켓에 넣기 위해 신중하게 스트로크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9번째 이미지
사진설명‘KBF 디비전4리그’ 울산포켓A리그 경기에 앞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1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팔을 쭉 뻗어서” 11월 중순 서울 강남구 당구장에서 열린 ‘KBF디비전5’ 서울 강남구 캐롬A리그에서 한 동호인이 팔을 쭉 뻗은 채 공격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1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서울 강남구 캐롬C리그 출전자들이 경기를 시작하기 전 운영진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1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상 없지?” KBF디비전4리그 서울 강남구 캐롬A리그에서 운영진이 경기시작 전 스코어보드가 잘 작동되는지 살펴보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1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KBF디비전4리그 서울 강남구 캐롬A리그가 진행 중인 가운데 운영진이 좌우를 살피며 경기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1086257 기사의 1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나이는 숫자에 불과” 서울 강남구 캐롬C리그 참가자들이 경기시작 전 단체촬영하고 있다. 대부분 머리가 희끗희끗한 중장년들이어서 눈길을 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제공)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