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당구업체 파이브앤식스 오성규 대표 사임

아프리카TV 인수 8개월만인 12월 대표직서 물러나
“아프리카TV와 경영방식에서 다소 차이”
아프리카TV “시너지 내려 했는데 아쉬워”
오 “사임 후에도 당구발전 위해 역할 고민”

  • 황국성
  • 기사입력:2024.01.03 14:18:01
  • 최종수정:2024.01.03 14:22:2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64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파이브앤식스 오성규 대표가 지난 12월 20일 대표직에서 사임했다. (사진=아프리카TV)


당구미디어 및 용품유통업체 파이브앤식스 오성규 대표가 최근 대표직을 사임했다.

3일 아프리카TV와 당구계에 따르면 오성규 대표는 지난해 12월 20일자로 파이브앤식스 대표직을 그만둔 것으로 확인됐다.

오 대표 사임은 지난해 4월 아프리카TV가 파이브앤식스를 인수한지 약 8개월만이다.

오성규 대표는 “(인수한) 아프리카TV와 제가 일하는 방식에서 다소 다른 부분이 있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당구계 발전을 위해서는 능력 있고 젊은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판단, 물러나게 됐다”고 말했다.

아프리카TV측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당구발전을 위해 파이브앤식스를 인수했고, 오랜기간 당구계를 위해 노력해온 오 대표와 시너지를 내려 했는데 사임해 아쉽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그 동안 당구쪽 가능성을 보고 나름 노력해서 목표한 바를 이뤘다. 아프리카TV같은 큰 기업이 중계권을 확보한 것은 당구계 발전을 위해서 매우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행보와 관련 오 대표는 “현재로서는 구체적으로 생각해보지 않았지만 아프리카TV와 당구발전을 위해 할 역할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 대표 후임은 아직 미정이다. [차승학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