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PBA 김영수 총재 “24/25시즌 글로벌 투어 첫 무대는 베트남”

[2024년 신년사] “베트남은 3쿠션 신흥강국”
전용구장 개장으로 당구팬들과 호흡
승강제, 팀리그, 전용구장 등 안정궤도 평가

  • 황국성
  • 기사입력:2023.12.29 15:05:02
  • 최종수정:2023.12.30 13:31:48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9929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PBA 김영수 총재는 2024년 신년사를 통해 “24/25시즌 글로벌 투어 첫 무대를 베트남에서 준비중”이라며 “글로벌 투어 첫발을 내딛는 가장 적합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PBA)


프로당구 PBA 김영수 총재는 “24/25시즌 글로벌투어 첫 무대를 베트남에서 준비하고 있다”며 베트남이 글로벌 투어 첫발을 내딛는 가장 적합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수 총재는 29일 신년사를 통해 “베트남은 3쿠션 신흥강국으로 뛰어난 선수자원과 뚜렷한 당구산업 성장세가 강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재는 새해 숙제로 베트남 투어, 팬 소통, 안전한 투어 운영을 예시하며 “올해로 6주년을 맞은 PBA투어는 공정하고 체계적인 승강구조를 만들었고, PBA 팀리그는 가성비 높은 광고 효과를 보이면서 대기업 등 후원사를 확보해 이번 시즌 총 9개 팀이 경쟁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총재는 지난 7월 전용구장(고양 킨텍스 PBA스타디움) 개장에 대해 “출범 당시부터 숙원 사업이자 더 나은 경기, 더 쾌적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했던 사업이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며 “코로나19로 닫혔던 경기장의 문이 활짝 열리면서 팬 여러분과 함께 호흡하는 의미 있는 한 해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 총재는 끝으로 “시민 참여 이벤트와 PBA아카데미 설립 등 오프라인에서도 PBA 전용구장을 활용한 소통에 힘쓰겠다”면서 “이를 통해 PBA스타디움이 당구 한류의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