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전날 프로 첫승’ 이신영 2차예선서 탈락…한지은 애버 1.471로 낙승 LPBA 64강

4일 ‘NH농협카드 LPBA6차전’ 2차예선(PQ)
이신영, 김보민에 15:17(28이닝)패
한지은, 이다정에 25:1(17이닝) 완승

  • 황국성
  • 기사입력:2023.11.04 13:46:01
  • 최종수정:2023.11.04 13:48:07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84815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신영이 LPBA6차전 2차예선(PQ)에서 김보민에 패해 탈락했다. 반면 한지은은 이다정을 완파하고 64강에 진출했다.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전날 프로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던 이신영이 두 번째 판에서 고배를 마셨다. 한지은은 이틀연속 폭발적인 공격을 과시하며 64강에 진출했다.

4일 낮 경기도 고양 킨텍스PBA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3/24시즌 6차전 ‘NH농협카드 LPBA챔피언십’ 2차예선(PQ)에서 이신영과 한지은의 희비가 엇갈렸다. 이신영은 김보민에게 15:17(28이닝)로 졌고, 한지은은 이다정을 17이닝만에 25:1로 물리쳤다.

이신영은 김보민과의 경기에서 하루전 1차예선(PPPQ)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전날에는 안정적인 플레이로 프로무대 첫승을 거뒀으나 이날은 컨디션 난조를 겪으며 공격에 활로를 찾지못했다.

이신영은 초반 7이닝까지 4:1로 앞서갔다. 그러나 김보민이 7이닝(8~14이닝)동안 16점을 보태며 10:17로 끌려갔다. 김보민의 득점은 여기서 끝이었다. 이신영은 역전당했으나 경기를 두집을 시간이 충분했다. 하지만 이신영은 11이닝 1점, 19이닝 3점, 25이닝 1점 등 간헐적 득점에 그쳤다. 특히 김보민이 경기 후반 무려 14이닝(15~28이닝) 연속공타를 기록했음에도 두점 차를 좁히지 못해 탈락했다. 두 선수 애버리지는 이신영 0.536, 김보민 0.607이었다.

한지은(에스와이)은 이다정과의 경기에서 이틀 연속 1.5점대 안팍 애버리지를 기록하며 낙승을 거두었다. 한지은은 상대가 17이닝 동안 1점에 그친 사이 9이닝만에 11:0을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이후 하이런8점(14이닝)을 앞세워 손쉽게 승리했다. 한지은 애버리지는 1.471이었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