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한지은 최혜미 ‘1점대 애버’ 앞세워 LPBA4차전 가볍게 출발…서한솔 권발해도 2차예선 합류

30일 ’에스와이LPBA챔피언십‘ 1차예선(PPQ) 종료
한지은, 이은실 25:10 제압…최혜미 25:7 이경희
서한솔 19:13 정예진, 권발해 19:12 박초원

  • 김동우
  • 기사입력:2023.08.30 17:38:01
  • 최종수정:2023.08.30 20:40:01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6599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한지은(왼쪽)과 최혜미가 30일 낮 경기도 고양 ’킨텍스 PBA전용경기장‘서 열린 23/24시즌 4차전 ’에스와이 LPBA챔피언십‘ 첫날 1차예선서 승리하며 2차예선에 진출했다. (사진= PBA 및 MK빌리어드뉴스 DB))


한지은과 최혜미가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이은실과 이경희에 완승을 거두며 LPBA투어 4차전 첫날 예선을 가볍게 통과했다. 서한솔과 권발해도 2차예선에 합류했다.

한지은(에스와이바자르)은 30일 낮 경기도 고양 ’킨텍스 PBA전용경기장‘서 열린 23/24시즌 4차전 ’에스와이 LPBA챔피언십‘ 첫날 1차예선(PPQ)에서 이은실을 25:10(20이닝)으로, 최혜미(웰컴저축은행웰뱅피닉스)는 이경희를 25:7(18이닝)로 물리쳤다.

한지은은 이날 중반까지는 다소 잠잠했다. 2이닝 째 4득점에 성공, 4:0으로 앞선 이후로 줄곧 주도권을 가져가긴 했으나 16이닝까지도 11:8로 3점만 앞서며 간격을 크게 벌리지는 못했다.

그러나 17이닝 째부터 공격이 살아났다. 4득점에 성공하며 15:9로 앞서나간 한지은은 18이닝 째 하이런6점을 터뜨려 21:9로 더욱 치고나갔고, 19이닝 째엔 3점을 더 보태 24:9로 앞서 승기를 잡았다. 이어 25이닝 째 1점을 추가, 25:10을 만들며 경기를 끝냈다. 한지은의 애버리지는 1.250이었다.

최혜미는 이경희를 시종일관 압도했다. 경기 초반부터 꾸준히 점수를 쌓은 최혜미는 6이닝 째 벌써 10:5로 앞섰고, 이후 이경희가 3이닝 동안 공타하는 사이 9이닝 째 15:5로 점수차를 확대했다.

경기 중반 공격이 더욱 살아난 최혜미는 11~13이닝 동안만 10점을 더해 13이닝 째 24:6으로 앞서 사실상 승기를 굳혔고, 이후 4이닝 연속 공타에 빠졌으나 18이닝 째 마지막 1점을 채워 25:7로 경기를 끝냈다. 최혜미는 애버리지 1.389를 기록했다.

서한솔(블루원앤젤스)은 하이런7점에 힘입어 정예진을 19:13(23이닝)으로 제압했고, 권발해는 박초원에 19:12(31이닝)로 승리하며 2차예선에 합류했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