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철녀의 독주’ 클롬펜하우어, 유럽女3쿠션대회 11연패

최근 유러피언여자3쿠션 결승서 불렌스 제압
이틀 뒤 유럽팀챔피언십도 석권, 2관왕

  • 김동우
  • 기사입력:2024.03.21 09:42:01
  • 최종수정:2024.03.21 09:44:2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2079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테레사가 최근 튀르키예 앙카라에서 열린 ‘유러피안여자3쿠션챔피언십 2024’ 개인전과 팀전을 석권했다. 사진은 유럽여자3쿠션에서 우승, 11연패를 기록한 테레사가 목에 메달을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테레사 페이스북)


여전히 독주다.

세계여자3쿠션 최강 테레사가 유럽선수권서 11연패를 달성했다. 아울러 팀전도 석권하며 2관왕에 올랐다.

테레사 클롬펜하우어(세계1위, 네덜란드)는 최근 튀르키예 앙카라에서 열린 ‘유러피안여자3쿠션챔피언십 2024’(이하 유럽여자3쿠션) 결승서 제이미 불렌스(12위, 벨기에)를 30:21(49이닝)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공동3위는 에스텔라 카르도소(7위, 스페인)와 무데 카라카슬(11위, 튀르키예).

24명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테레사는 전체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8강에선 2점대에 육박하는 애버리지(1.875)와 하이런8점을 앞세워 카리나 예텐(21위, 네덜란드)을 16이닝만에 30:9로 완파했고, 4강서도 카르도소에 30:17(27이닝) 낙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20799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유럽팀챔피언십에서 함께 네덜란드 대표로 나서 우승한 테레사(오른쪽)와 예텐이 우승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 테레사 페이스북)


테레사는 이튿날부터 열린 유러피안여자팀3쿠션챔피언십(이하 유럽여자팀3쿠션)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테레사는 이 대회엔 예텐과 함께 네덜란드 대표로 출전, 결승에서 ‘튀르키예 강호‘ 굴센 데게너에 히이런8점을 앞세워 30:19(29이닝)로 승리했다. 같은팀 예텐도 카라카슬을 30:19(43이닝)로 꺾으며 종합스코어 60:38(72이닝)로 승리, 개인전 우승 후 이틀만에 팀전도 석권했다.

공동3위는 덴마크(샬롯 쇠렌센-난나 페테르센)와 벨기에(제이미 불렌스-다니엘레 르브루윈)가 차지했다. 테레사는 유럽여자팀3쿠션에서도 지난해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