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김형곤 윤도영 장성원 정역근 박근형…‘PBA서 복귀’ 선수들 당구연맹 성적은?

김형곤 우승, 준우승 2회씩…랭킹도 218→4위
윤도영 장성원 복식서 3회, 2회 우승
정역근 개인전1회, 박근형과 복식 준우승 2회
정연철 최근 첫 입상…홍진표는 아직 적응중

  • 황국성
  • 기사입력:2023.08.13 19:07:02
  • 최종수정:2023.08.13 22:31:0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6179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형곤(서울당구연맹, 왼쪽)은 PBA서 당구연맹으로 복귀한 지 6개월만인 2022년 10월 태백산배 개인전에서 우승한 것을 포함, 우승2회 준우승2회 등을 기록했다. 정역근(광명당구연맹)도 올들어 7월 경기도오픈우승과 준우승 2회(3월 태백산배, 8월경남고성군수배 복식)를 차지했다.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PBA에서 복귀한 정연철(대구당구연맹)은 최근 열린 경남고성군수배 전국당구대회 남자3쿠션 부문에서 허정한과 함께 공동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4월 PBA에서 돌아온 이후 1년4개월 만의 전국대회 입상이다.

정연철 말고도 김형곤 정역근 윤도영 박근형 장성원 홍진표 등 PBA서 활동하다 지난해 대한당구연맹으로 돌아온 선수들이 차츰 복귀 무대에서 안착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22년 대한당구연맹은 대의원총회 뜻을 받아들여 PBA 선수가 (2022년) 4월30일까지 당구연맹에 등록하면 즉각 연맹 선수로 활동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기한(4월30일) 지나서 등록하면 1년의 제재기간을 두기로 했다.

지난해 4월 48명 PBA서 당구연맹으로 복귀

동호인 출신까지 포함하면 80여 명 추정


이에 따라 김형곤 정역근 전성일 박근형 등 48명이 시한에 맞춰 대한당구연맹으로 복귀했다.

당구연맹에 따르면 48명은 당구연맹 선수로 활동하다 PBA서 뛴 선수이고, 동호인 출신으로 PBA 갔다가 돌아온 선수까지 포함하면 8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귀 선수 중 가장 두드러진 성적을 내는 선수는 김형곤(서울당구연맹)이다. PBA 출범 이전부터 김형곤은 큰 경기에 강한 ‘승부사’로 통했다. 김형곤은 2019년 강동궁에 이어 PBA 2호 선수로 갔다가 4강까지 오르는 성적을 냈다. SK렌터카 소속으로 두 시즌 동안 팀리그에서도 활동하기도 했다.

그러다 2022년 당구연맹으로 돌아온 김형곤은 이후 복귀 6개월만인 2022년 10월 태백산배전국당구대회에서 우승한 것을 비롯, 우승 2회(개인전, 복식 각 1회) 준우승 2회(복식) 공동3위 2회(복식, 개인전 각 1회) 성적을 냈다.

이에 따라 22년 복귀할 때 국내 남자3쿠션 공동 218위였던 랭킹을 올해 8월 기준 조명우 김행직 허정한 김준태에 이어 5위까지 끌어올렸다.

617990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윤도영(서울당구연맹)은 당구연맹으로 돌아온 후 조명우(서울시청, 실크로드시앤티)와 짝을 이뤄 복식에서만 3번 정상에 올랐다. 사진은 2023년 3월 태백산배 복식 우승 시상식 사진.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617990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장성원(인천당구연맹, 오른쪽)은 동트는동해배(22년10월)와 남원전국당구선수권(23년7월) 두 대회에서 차명종(인천시체육회)과 함께 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동트는동해배 우승 시상식.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윤도영(서울당구연맹)은 복식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조명우(서울시청, 실크로드시엔티)와 짝을 이뤄 복식에서만 세 번이나 우승컵을 들었다. 22년8월 경남고성군수배에서 첫 우승한 이후 22년 11월 양구 제11회 대한체육회장배, 23년 5월 태백산배 전국당구대회를 잇따라 석권했다. 랭킹도 218위에서 최근 공동 45위까지 상승했다. 올해 초 열린 라스베가스3쿠션월드컵에선 3차예선(PQ)까지 진출하며 국제무대에서의 가능성도 확인했다.

PBA 드림투어(2부투어)에서 우승, 1부투어 승격이 확정됐음에도 당구연맹으로 복귀한 정역근과 박근형(이상 광명당구연맹)도 올들어 상승세를 타고 있다.

617990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광명당구연맹 소속인 정역근(왼쪽)과 박근형이 이달 초 경남고성군수배에서 복식 준우승을 차지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둘은 지난 3월 태백산배 복식에서도 2위에 오른 바 있다. (사진=MK빌리어드뉴스 DB)


정역근은 지난 7월 제35회 경기도당구연맹회장배 3쿠션오픈대회 결승에서 허진우(김포당구연맹)를 제치고 PBA 복귀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정역근과 박근형은 복식에서는 짝을 이뤄 지난 3월 태백산배와 8월 경남고성군수배 두 차례 준우승을 차지했다. 아울러 박근형은 최근 끝난 경남고성군수배 개인전에서도 8강까지 올랐다. 두 선수의 랭킹은 정역근 35위, 박근형 34위다.

정연철(대구당구연맹)도 복귀 이후 꾸준히 성적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올5월 태백산배 64강, 7월 남원전국당구선수권 32강에 이어 최근 끝난 경남고성군수배에서는 8강에서 김행직을 꺾고 공동3위에 오르며 PBA서 복귀 후 전국대회에서 처음으로 입상했다.

정연철은 지난 2018년 부산시장배전국3쿠션오픈 결승에서 조재호에 져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고, 당시 랭킹도 10위까지 올라갔다. 복귀 후 랭킹 22위로 종전 순위를 찾아가고 있다.

617990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정연철(대구당구연맹)은 이달 초 경남고성군수배 개인전에서 허정한과 함께 공동3위에 올랐다. 지난해 4월 당구연맹으로 복귀한후 1년4개월만의 첫 입상이다. (사진=대한당구연맹)


617990 기사의 5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당구연맹이 제시한 시한을 넘겨 복귀한 ‘홍 박사’ 홍진표(대전당구연맹)는 지난 7월 남원 전국당구선수권부터 대회에 출전하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성적은 내지못하고 있다. (사진=대한당구연맹)


장성원(인천당구연맹)은 복식에서 두 차례 우승하고 단식에서도 나름대로 성적을 내며 랭킹 27위에 올라있다. 장성원은 차명종(인천시체육회)과 함께 천년의빛영광대회(22년 12월) 동트는동해배(22년 11월)를 연이어 석권했다. 개인전에서는 동트는동해배, 태백산배(23년5월), 남원전국당구선수권(23년7월)에서 16강에 진출했다. 특히 남원대회에서는 32강에서 조명우와 만나 명승부 끝에 17이닝만에 40:37로 이긴 바 있다. 당시 두 선수 모두 2점대 애버리지(장성원 2.353, 조명우 2.176)를 기록했다. 랭킹도 복귀 직후 321위에서 24위로 수직상승했다.

PBA 팀리그(블루원엔젤스)에서 뛰었던 ‘홍박사’ 홍진표(대전당구연맹)는 당구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먼저 복귀를 알렸다. 홍진표는 올3월 독일 비어슨에서 열린 세계팀3쿠션대회에 한국대표팀(김행직 허정한)을 이끌고 다녀왔다. (당시 한국은 8강전에서 네덜란드에 패했다)

홍진표는 당구연맹이 제시한 시한(22년4월말)을 넘겨 당구연맹에 등록하는 바람에 1년의 제재기간을 거쳐 올7월 남원전국당구선수권대회부터 출전했다. 이후 8월 경남고성군수배에도 참가했으나, 두 대회 모두 128강서 마감, 아직 예전 실력을 보여주지는 못하고 있다.

홍진표는 프로출범 이전 2016년 ‘잔카세이프티배’ 우승, 2017년 ‘LGU+컵 3쿠션마스터즈’ 준우승 등으로 큰 경기에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따라서 꾸준히 대회에 출전할 경우 오래지 않아 예전 실력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황국성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