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이신영, 김다예 물리치고 9개월만에 전국당구대회 정상[경남고성군수배]

‘2023 경남고성군수배’ 女3쿠션 결승서 25:19 승
지난해 11월 ‘동트는동해배’ 후 9개월만에 우승
공동3위 김하은 오정민

  • 김동우
  • 기사입력:2023.08.02 16:25:02
  • 최종수정:2023.08.02 16:26:35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59006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신영이 2일 낮 경남 고성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3 경남고성군수배 전국당구선수권대회’ 여자3쿠션 결승에서 김다예를 꺾고 우승했다. 사진은 시상식서 나란히 기념촬영하고 있는 우승자 이신영(왼쪽)과 준우승 김다예.


이신영이 지난해 11월 ‘동트는동해배’ 이후 9개월만에 전국당구대회 정상에 올랐다.

국내랭킹 3위 이신영(충남당구연맹)은 2일 낮 경남 고성군 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2023 경남고성군수배 전국당구선수권대회’ 여자3쿠션 결승에서 김다예(서울당구연맹)를 25:19(31이닝)로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었다. 공동3위는 김하은(1위, 서울당구연맹)과 오정민(서울당구연맹).

결승에서 두 선수는 4이닝까지 4:4 동점을 유지했으나 이신영이 5이닝 째 2득점하며 6:5로 앞서나갔고, 이후 6~8이닝 동안 6득점을 보태며 12:5로 치고나갔다.

이후 소강상태가 이어진 가운데에서도 15이닝까지 14:8로 앞서던 이신영은 16~18이닝 동안 7점을 더해 21:9로 점수차를 확대했다. 이신영은 25이닝까지도 23:13으로 앞서 10점차를 유지했다.

26이닝 째엔 이신영이 공타에 그친 새 김다예가 하이런6점을 터뜨려 점수차가 4점까지 좁혀졌다. 그러나 이후 김다예의 연속공타가 이어지는 동안 이신영이 28이닝 째 1득점, 31이닝 째 1득점씩을 보태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59006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다예(왼쪽)와 이신영이 여자3쿠션 결승전서 앞서 뱅킹하고 있다.


590066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결승전서 이신영(왼쪽)이 샷을 시도하는 모습.


590066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경기 후 인사를 나누고 있는 김다예(왼쪽)와 이신영.


지난해 전국대회 2관왕에 올랐던 이신영은 이번 우승으로 9개월만에 다시 전국대회 정상에 서게 됐다.

이신영은 경기 후 “간만에 우승해서 기분이 너무 좋다. 8강전서 굉장히 어려운 경기를 치렀는데, 그걸 극복해낸게 이후 경기들에 도움을 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해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명확한 목표를 잡기보단 그저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 팬들에게 계속해서 사랑받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신영은 16강서 최선영(수원당구연맹)을 20:12(33이닝)로 제압한 뒤 8강에선 김아리(충남당구연맹)와 접전을 치른 끝에 25:24(51이닝) 진땀승을 거두었다. 이신영은 4강서는 오정민을 25:13(25이닝)으로 가볍게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김동우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