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고급 인테리어에 가족같은 분위기 “당구 칠 맛 나네” 호계동 노블캐롬클럽

[우리동네 당구장] 안양 호계동 아파트단지앞 신흥 당구장
‘루이16세’ 2대 포함, 쉐빌롯 테이블 15대
안마의자 있는 휴게실, 선골‧팁 수리 ‘워크룸’
인테리어도 동호인 눈높이에 맞춰 사장이 직접
고객 위한 각종 토너먼트와 이벤트 등 기획
50대 수용 주차장…당구장 고객은 무료

  • 김우진
  • 기사입력:2022.07.26 16:37:42
  • 최종수정:2022.07.27 09:10:4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6583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작년 4월 오픈한 노블캐롬에는 루이16세 2대 포함 쉐빌롯 테이블 15대가 배치돼있다.
“처음 당구장을 운영한게 20년 전인데 당구를 사랑하는 초심을 잊지않고 고객들이 가족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당구장을 만들고 싶습니다.”

경기도 안양시 호계동에 위치한 노블캐롬클럽 장철식 대표 얘기다. 정 대표는 당구가 좋아 오래전부터 당구장을 운영해왔다.

이곳 노블캐롬클럽은 21년 4월에 오픈, 이제 1년 3개월 된 신생구장이다.

당구장에 도착하니 뛰어난 입지여건이 먼저 눈에 띄었다. 당구장은 왕복8차선 ‘경수대로’에 인접해 있으며, 도로 건너편에는 공장과 주택가가 몰려있다. 당구장 뒤쪽으로는 대형 아파트단지(호계2차현대홈타운, 호계e편한세상)가 있었다. 아파트단지의 단골 고객은 물론, 도로 건너편 공장의 많은 근로자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입지였다.

아파트단지 앞 6층짜리 상가건물 5층에 자리잡은 당구장에 들어서니 우선 고급스런 분위기가 눈길을 끌었다. 카운터 양옆에 쉐빌로뜨의 케오마스터 테이블이 가지런히 놓여있었고, 중앙에는 쉐빌로뜨의 초고급 모델 ‘루이16세’ 테이블이 품격있는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벽과 천장은 흰색 바탕의 깔끔한 인테리어가 특징. 인테리어는 주판대, 쇼케이스와 함께 정 대표가 직접 했단다. 당구를 즐기는 동호인 입장에서 최대한 고객친화적인 부분에 주안점을 뒀다고.

65833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당구장 중앙 커피와 음료를 마시며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라운지가 있다.
당구장 규모는 628.099㎡(190평)로 넓고 쾌적한 편이다. 카운터를 기준으로 왼쪽에 테이블 8대와 중앙에 2대 오른쪽에 5대 총 15대가 배치돼 있다. 당구장이 식당과 아파트단지 인근에 있어 비교적 단골 손님이 많은편이다.

흡연실은 이용자들의 동선을 감안, 당구장 중앙에 마련했고 반투명 유리창으로 마무리해 깔끔한 느낌을 준다.

하우스큐는 한밭 55B 30자루가 배치돼 있다. 하우스큐 외에 한밭, 롱고니 등 다양한 브랜드 큐를 배치, 현장에서 바로 시타를 해본 뒤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디지털스코어보드는 큐스코 제품을 사용한다.

658338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한밭, 롱고니 등 다양한 브랜드 큐를 배치했고 직접 시타 후 매장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단골 고객들이 많다보니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선수들을 초청해서 이벤트 경기를 진행하고 매달 가장 많이 방문하거나 게임비를 지불한 사람을 선정해 전체비용의 10%를 포인트로 돌려주기도 한다.

요금은 10분 기준 2300원. 회원들에게는 상한가가 적용된다. 즉, 1일 상한가 현금 45000원( 카드결제 50000원)을 내면 게임 수 상관없이 하루종일 칠 수 있다.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시설도 눈에 띈다.

휴게실에는 안마의자까지 놓여있어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아울러 커피와 음료를 마시면서 휴식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라운지와 선골과 팁 등을 정비할 수 있는 워크룸도 한쪽에 자리잡고 있다.

주차공간도 여유롭다. 상가건물 지상 주차장에 50대까지 주차할 수 있고, 당구장 이용 고객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658338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노블캐롬 장철식 대표는 다양한 이벤트와 대회를 준비중이고 고객들이 오고싶어하는 당구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장철식 대표는 “동호인 실력에 맞게 토너먼트나 디비전을 준비 중이다. 단순히 게임만 하는 것은 식상하기에 다양한 이벤트도 기획하고 있다”며 “처음 당구장을 운영할 때부터 고객들과 가족처럼 지내는 걸 좋아했다. 그런 마음가짐으로 고객들이 오고싶어하는 당구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우진 MK빌리어드뉴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