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부상투혼’ 이미래 1년11개월만에 女3쿠션 우승

[전국당구대회]결승서 김예은에 ‘8점차’ 뒤집고 25:21 역전승
손목부상 딛고 출전…공동 3위 김보미‧강지은

  • 기사입력:2018.07.13 18:50:01
  • 최종수정:2018.07.13 18:55:10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4435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이미래(성남‧국내랭킹 4위)가 13일 강원도 춘천시 봄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대한당구연맹회장배 전국당구대회" 3쿠션 여자부 우승을 차지한 뒤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춘천=MK빌리어드뉴스 최대환 기자]이미래(성남‧국내랭킹 4위)가 손목부상을 딛고 1년11개월만에 전국대회 정상에 복귀했다.

이미래는 13일 강원도 춘천시 봄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대한당구연맹회장배 전국당구대회’ 3쿠션 여자부 결승전에서 김예은(충남‧5위)을 25:21(40이닝)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미래는 지난 5월 ‘제우스컵 3쿠션서울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는 했지만 전국대회 우승은 2016년 8월 ‘대전광역시장배 제14회 한국여자3쿠션챔피언십’ 이후 1년11개월여 만이다.

이미래는 결승전 초반 김예은의 득점력에 잠시 주춤했다. 이미래는 8이닝까지 3:11로 뒤지고 있었지만 조금씩 천천히 따라붙어 24이닝에 17:17로 균형을 이뤘다. 그 후 다시 역전을 허용했다가 37이닝에 다시 21:21 동점을 만든 이미래는 마지막 40이닝에 하이런 4점으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44357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우승을 확정지은 후 어머니와 포즈를 취한 이미래(성남‧국내랭킹 4위).


이미래는 앞서 열린 8강전에서 한지은(성남‧15위)을 23:21(34이닝)로 물리쳤고, 4강전에서는 국내랭킹 2위 김보미(서울)를 25:20(25이닝)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김예은은 8강전에서 김민아(실크로드시앤티‧3위)를 23:18(37이닝)로 꺾었고, 4강전에서는 강지은(서울‧13위)에게 25:22(32이닝)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지만 준우승에 만족해야했다.

이미래는 우승 직후 “6월말부터 손목이 좋지 않았던데다 여름이라 체력적으로도 지쳐있어 많이 힘들었다”면서 “좀 더 좋은 경기력으로 우승했다면 좋았겠다는 아쉬움도 있지만, 그래도 오랜만의 전국대회 우승이라 뿌듯하다”고 말했다.

[cdh10837@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