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포르투월드컵]`우승` 김행직, 천재에서 한국 당구 에이스로

생애 첫 월드컵 우승으로 한국에 6번째 우승컵 선사
2007 주니어 챔피언 10년 만에 월드컵 우승

  • 기사입력:2017.07.10 02:10:11
  • 최종수정:2017.07.10 02:19:3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4603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고 김경률 선수와 함께 앉아 있는 앳된 모습의 김행직. (출처=김행직 SNS)
‘당구 천재’ 김행직(25·LG유플러스)이 ‘2017 3쿠션 포르투월드컵’에서 우승컵을 차지했다. 김행직은 10일(한국시간) 새벽에 열린 포르투월드컵 결승에서 베트남의 응우옌 쿠억 응우옌(세계 14위)에 40:34로 승리했다.

김행직 생애 첫 월드컵 우승이고, 한국선수로서도 올해 첫 월드컵 우승이다. 동시에 그는 한국선수 통산 6번째 월드컵 우승자가 됐다.

이는 김행직이 그 동안 ‘당구 천재’라는 미완의 대기에서 이제는 ‘한국 당구의 에이스’가 됐음을 의미하는 일대 사건이다.

‘당구 천재’라는 별명은 김행직에게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았다. 전북 익산에서 당구장을 운영하던 부모님 슬하에서 걸음마를 떼기도 전에 큐를 잡았다. 그가 생활하던 곳이 당구장이다. 온 가족이 당구장 안에 마련된 별채에서 살림을 살았기 때문에 김행직은 어려서부터 당구장을 누볐다.

김행직은 당구장에서 어깨너머로 손님들의 당구를 지켜보며 흥미를 붙였고, 5학년 때부터 부모님과 동네 어르신들에게 당구를 배웠다.

46039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김행직이 "2015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친동생 김태관 옆에서 미소짓고 있다. 형제가 모두 `당구 천재`의 면모를 자랑한다. (출처=김행직 SNS)
중학교에 들어가선 본격적으로 혼자서 당구를 연습하기 시작했는데, 그가 15살이던 2007년에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최연소 주니어 챔피언’이 됐다. 동시에 ‘당구 천재’라는 별명을 얻었다. 당구 실력 하나로 수원 매탄고등학교에 진학했다.

이어 한국체육대학교의 러브콜을 고사하고 유럽으로 떠나 2010년 독일 호스터에크 팀의 일원이 됐다. 한국 선수 최초 당구 분데스리가 1부 리그 진출에 성공한 김행직은 2010~2012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3연패 기록을 세웠다. 2007년 우승을 포함, 통산 4회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460394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17 3쿠션 포르투월드컵’ 우승자 김행직. (코줌코리아 제공)
김행직은 2015년 아시아선수권대회서 23살의 나이로 우승, 최연소 국내랭킹 1위에 올랐다. 고 김경률 선수가 26살에 이뤘던 기록을 3년이나 앞당긴 기록이다. 같은 해 룩소르월드컵 2위를 기록했으며 국내 선수 최초로 대기업(LG U+)의 스폰서십을 받게 됐다. ‘당구계의 손흥민’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기세를 몰아 2016년에는 보르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연소로 결승에 진출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렇게 상승곡선을 그리던 김행직은 마침내 이번 2017 포르투월드컵에서 우승, ‘당구 천재’에서 ‘한국 당구 에이스’로 우뚝 섰다.

한편 UMB(세계당구연맹)가 월드컵 챔피언에 통상 80점을 부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김행직의 세계 랭킹은 9위에서 5~6위권으로 올라가게 된다.

[MK빌리어드뉴스 박소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