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3쿠션 유망주` 정병진, 수원 3쿠션대회 2연패

수원연맹평가전 결승서 차명종에 30:18 승
7월 대회후 한달만에 또 우승
공동3위 김성훈 김도헌

  • 기사입력:2019.08.07 14:19:09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6065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올해 17세  "3쿠션 유망주’ 정병진(수원연맹·국내 62위)이 차명종(21위)을 꺾고 ‘수원 3쿠션대회’ 에서 한달만에 또 우승했다. 사진은 지난해 "대한당구연맹회장배"서 경기하고 있는 정병진.(사진제공=경기도당구연맹 함상준 행정총괄국장)
[MK빌리어드뉴스 이우석 기자] 올해 17세  `3쿠션 유망주’ 정병진(수원연맹·국내 62위)이 차명종(21위)을 꺾고 ‘수원 3쿠션대회’ 에서 한달만에 또 우승했다.

최근 수원시 권선구 노블레스당구클럽에서 열린 ‘2019년 8월 수원시당구연맹 정기평가전’ 결승서 정병진은 차명종을 11이닝만에 30:18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대회 공동3위는 김성훈(122위)과 김도헌(262위).

8강과 4강서 각각 유인수(202위)와 김성훈을 30:18(18이닝) 30:29(31이닝)로 물리친 정병진은 결승서 차명종을 상대로 하이런 9점 포함, 11이닝만에 30점을 채워 경기를 끝냈다.

60655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19년 8월 수원연맹 정기전 입상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공동3위 김도헌 우승 정병진 수원연맹 이재복 회장 준우승 차명종 공동3위 김성훈(사진=수원연맹)
이로써 정병진은 지난달 초 열린 ‘수원시연맹회장배 전국3쿠션최강전’ 선수부 우승을 차지한 지 한 달 만에 또 우승컵을 들었다.

정병진은 지난해 6월 ‘양구 국토정중앙배’와 7월 ‘춘천 대한당구연맹회장배’ 고등부 정상을 휩쓰는 등 두각을 나타내며 김도헌(수원 매탄고)과 함께 수원3쿠션을 이끌 유망주로 평가받았다.

현재는 당구에 집중하기 위해 고교(매탄고)를 자퇴하고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정병진은 “올해 목표는 어떤 대회에서든 우승을 두 번하는게 목표였는데, 이를 이루게 돼 기쁘다. 올해 세계주니어선수권에 출전해서 입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amir@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