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0:2→4:2’ 선지훈 PBA드림투어 역전 우승…두 번째 정상

[민테이블 PBA드림투어] 결승서 김해용에 세트스코어 4:2 승리
9월 ‘3차투어’ 이어 두 번째 우승…상금 1000만원
‘첫 결승’ 김해용 아쉽게 고배…공동3위 이충재 함명수

  • 기사입력:2019.12.04 00:16:16
  • 최종수정:2019.12.04 00:17:4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10115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선지훈이 우승을 확정지은 후 큐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MK빌리어드뉴스 이우석 기자] 프로당구 PBA드림투어(2부투어) ‘3차대회 우승자’ 선지훈(26)이 대역전극으로 두 번째 드림투어 정상에 올랐다.

3일 밤 서울시 금천구 빌리어즈TV 스튜디오에서 열린 ‘민테이블 PBA 드림투어 5차전’ 결승서 선지훈은 김해용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4:2(12:15, 12:15, 15:4, 15:5, 15:12, 15:8)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었다. 공동3위는 이충재와 함명수.

1011559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선지훈이 시상식 후 대회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PBA 남도열 경기위원장, 선지훈, PBA 김영헌 부총재, 빌리어즈TV 류석 대표.
이로써 선지훈은 지난 9월 말 ‘김치빌리어드 PBA드림투어 3차전’서 첫 우승을 차지한 이후 3개월만에 다시 우승을 차지하며 1, 4차투어 우승자 김기혁에 이어 두 번째 드림투어 2회 우승자가 됐다. 반면 이번 대회 처음으로 결승무대에 오른 김해용은 아쉽게 우승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선지훈은 우승상금 1000만원과 랭킹포인트 1만점을 받았다. 준우승 김해용은 480만원과 랭킹포인트 4800점, 공동3위 이충재와 함명수는 각각 100만원과 랭킹포인트 1000점을 받았다.

1011559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결승에 앞서 웃으며 악수를 나눈 선지훈과 김해용이 뱅킹을 준비하고있다.
◆3세트 ‘8이닝 15점’으로 반격…4세트 내리 따내

1, 2세트는 김해용이 두 세트를 모두 역전승으로 따내며 세트스코어 2:0으로 치고나갔다.

앞서가다 역전당해 두 세트나 내준 선지훈이 3센트부터 반격에 나섰다. 선지훈은 3세트 1이닝째 2점, 2이닝째 6점을 추가하며 단 2이닝만에 8:0으로 앞섰고 4~6이닝서 1-3-3득점을 빠르게 쌓아올려 6이닝만에 15:4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선지훈은 4세트서도 8이닝째 터진 하이런 6점등으로 11이닝만에 15점에 선착, 15:5로 세트스코어 2:2로 균형을 맞췄다.

5세트 15:12(10이닝) 승리로 세트스코어 3:2 역전한 선지훈은 여세를 몰아 6세트도 따내며 경기 마침표를 찍었다. 6세트 2, 3이닝째 5, 2득점으로 7:4를 만든 선지훈은 6이닝째 2득점으로 9:6, 8이닝서 4득점을 추가하며 13:7 승기를 잡았고 9이닝째 남은 2득점을 채워 15:8로 승리했다. 초반 두 세트를 승리하고도 선지훈에게 역전을 허용한 김해용으로선 아쉬운 한 판이었다. 세트스코어 4:2 선지훈 우승.

101155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선지훈이 시상식 후 트로피와 꽃다발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예선 최고기록 ‘애버리지 2.408’…드림투어 최강 우뚝

이번 대회 선지훈은 한층 더 성장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정상에 섰다. 207강~16강 서바이벌 예선서 조1위를 놓치지 않고 본선까지 질주했다. 특히 64강(김기봉 박덕영 권기영)서는 109점을 획득하며 ‘애버리지 2.048’로 최고 애버리지로 32강에 올랐다. 16강서 전승래를 3:0(15:8, 15:8, 15:5)으로 누른 이후 8~4강서 안영철, 함명수와 풀세트 접전을 펼쳤으나 특유의 장타력을 앞세워 위기를 돌파했다.

선지훈은 ‘당구사관학교’ 수원 매탄고 출신으로 김행직(전남연맹) 오태준(PBA) 등과 당구선수의 꿈을 키웠다. 그러나 1년만에 선수생활을 접고 동호인으로만 활동해오다 PBA출범으로 다시 당구선수가 됐다.

트라이아웃서 최종 탈락하며 1부투어에 들진 못했지만 2부투어인 드림투어에서 맹활약했다. 3차전 우승, 4차전 8강 등 꾸준하게 상위권에 올랐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내년 1부투어 승격 가능성도 크게 높였다. 더불어 랭킹포인트 1만점을 추가한 선지훈은 21,400점으로 현재 ‘랭킹 1위’ 김기혁(20,600점·5차전 128강 탈락)을 제치고 드림투어 랭킹 1위까지 넘볼 수 있게 됐다. [samir_@mkbn.co.kr]

◆`민테이블 PBA 드림투어 5차전` 결승전

◇선지훈-김해용(세트스코어 4:2)

1세트 12:15(14이닝)

2세트 12:15(16이닝)

3세트 15:4(6이닝)

4세트 15:5(11이닝)

5세트 15:12(10이닝)

6세트 15:8(9이닝)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