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임윤미 ‘51년 전통’ 일본챔피언십포켓 준우승

결승서 중국 18세 신예 시텐치에 8:9 석패
공동3위 박은지 웨이추시안
男 유승우 정영화 64강서 고배

  • 기사입력:2018.11.27 18:38:44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7427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국내 3위’ 임윤미(서울시청·세계랭킹 25위)가 ‘전 일본 챔피언십 포켓볼(All Japan championship)’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대회 결승전에 임하고 있는 임윤미(앞)과 시 텐치(뒤).(사진=billiardsdays)


[MK빌리어드뉴스 이우석 기자] ‘국내 3위’ 임윤미(서울시청·세계랭킹 25위)가 ‘전 일본 챔피언십 포켓볼(All Japan championship)’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5일 일본 효고현 아르카익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서 임윤미는 ‘18세’ 시 텐치(중국·22위)에 세트스코어 8:9로 패해 대회 2위에 올랐다. 박은지(동양기계·15위)와 웨이 추 시안(대만·4위)은 대회 공동3위.

세계포켓볼협회(WPA)가 주최하고 일본프로포켓당구협회(JPBA)가 주관하는 ‘전일본 챔피언십’은 전세계 포켓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대회다. 1967년 첫 대회를 시작, 올해로 51회째다.

이번 대회서 임윤미는 마츠모토 아야(일본), 노니 크리스티안티 아디아(인도네시아)를 차례로 제압하고 본선 32강에 진출했다. 32강부터 레이코 모토히로(일본, 9:8) 치치로 가와하라(일본·11위, 9:3) 후 시아오팡(중국·12위, 9:8)을 꺾었다. 준결승에선 박은지를 9:3으로 누르고 결승에 올랐지만 아쉽게 우승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74270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전일본챔피언십2018" 대회 입상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공동3위 박은지, 우승 시 텐치(중국), 준우승 임윤미, 공동 3위 웨이 추 시안(대만)(사진=billiardsdays)


이번 대회 여자부에는 총 10명의 한국선수(임윤미 박은지 서서아 이우진 조수진 염희주 장희연 김정현 국빈 권보미)가 출전했으나 본선무대에는 임윤미 박은지와 ‘포켓볼 유망주’ 서서아(광주 조선대여고·58위) 3명만 올랐다. 서서아는 16강서 대회 우승자 시 텐치에 세트스코어 8:9로 아쉽게 패배해 탈락했다.

한편, 남자부에는 유승우(대전·39위) 정영화(서울시청·57위) 고태영(세종·76위) 양용준(성남) 4명의 한국선수가 도전했으나 고태영과 양용준은 512강서 탈락했고, 유승우와 정영화는 본선 64강서 고배를 마셨다. [samir_@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