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서서아·김대현 등 5명 세계주니어포켓 韓대표로

윤은비·서영원도 선발…정민권은 U-17 대표로
이달 말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대회 개막

  • 기사입력:2018.10.09 17:45:46
  • 최종수정:2018.10.10 21:26:5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6285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18 세계주니어포켓볼선수권에 한국 대표로 출전하게 된 서서아(광주 조선대사대부여고). (사진제공=안산시당구연맹 김일권 선수)


[MK빌리어드뉴스 최대환 기자] 이달말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2018 세계주니어포켓볼선수권’(이하 세계주니어포켓선수권) 한국대표로 서서아(광주 조선대사대부여고)와 김대현(청주 흥덕고) 등 5명이 선발됐다.

대한당구연맹(회장 남삼현)은 최근 경기도 일산동구 컬러오브머니클럽에서 19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세계주니어포켓선수권 한국대표 선발전을 가졌다.

그 결과 여자부 선수로는 서서아와 윤은비(경기 매탄고), 남자부는 김대현과 서영원(서울 진관고)이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정민권(서울 성내중)은 17세 이하 선수로 선발돼 대표팀에 합류했다.

62850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18 세계주니어포켓볼선수권 여자부 선발전을 통과한 서서아(광주 조선대사대부여고‧왼쪽)와 윤은비(수원 매탄고). (사진제공=안산시당구연맹 김일권 선수)


◆서서아 ‘4연승’으로 태극마크

국내여자포켓볼 랭킹5위 서서아는 여자부(19세 이하) 선발전에서 결승까지 4연승을 달리며 국가대표로 선발됐다. 서서아는 예선 1경기서 김혜림(서울 삼각산중)을 세트스코어 7:1, 2경기서 윤은비를 7:2로 누르고 승자조 4강에 진출했다. 승자조 준결승에선 조수진(서울 한강미디어고)을 맞아 7:3, 결승에선 염희주(신광고)마저 7:2로 꺾었다.

서서아는 최근 ‘아시아포켓볼선수권’ 주니어 복식 3연패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어 세계주니어포켓선수권에서도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

패자조에서는 윤은비가 이채은(남경초)을 7:1로 가볍게 꺾고 준결승에 올라 송나경(한빛중)도 7:1로 누르며 결승에 진출했다. 윤은비는 결승에서 김혜림에게 7:4로 승리한 뒤 승자 결승에서 패한 염희주와 최종전을 벌여 7:3으로 승리하고 주니어 국가대표에 선발됐다.

628503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설명2018 세계주니어포켓볼선수권 남자부 U-17 대표 정민권(서울 성내중‧왼쪽), U-19 대표 김대현(청주 흥덕고‧가운데), 서영원(서울 진관고). (사진제공=안산시당구연맹 김일권 선수)


◆U-19 김대현‧서영원, U-17 정민권 주니어대표로

남자 U-19 대표선발전에서는 김대현과 서영원이 1, 2위를 차지해 주니어대표에 선발됐다. 김대현은 배현준(광주제일고)을 7:2로 완파한데 이어 서영원에게도 7:4로 승리하며 2승을 기록, 전체 1위로 선발전을 통과했다. 서영원은 김대현에게 4:7로 패배했지만 배현준을 7:0으로 완벽히 제압하며 1승 1패로 최종 2위를 차지해 주니어대표팀에 합류했다.

5명의 선수가 풀리그로 경기를 펼친 남자 U-17 선발전에서는 정민권이 1위를 차지했다. 정민권은 장빈(수원 장안고), 박현우(광주 동일미래과학고)와 3승 1패로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정민권은 총 4경기를 치르는 동안 총 23세트를 승리하고 11세트를 패배해 세트 득실 +12를 기록, +9를 기록한 장빈과 +1을 기록한 박현우를 따돌리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선발전을 통과한 선수들은 오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세계주니어포켓선수권에 한국대표로 출전한다. 지난해 대회에서는 이우진(강원), 서서아 등이 출전했으며, 이우진이 한국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cdh10837@mkbn.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