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첫 출전’ 대광高 ‘키움증권 고교동창 최강전’ 우승

결승서 강원고 세트스코어 3:1로 꺾고 정상
공동3위 제물포고 성남고…1회 우승 순천고 16강서 고배

  • 기사입력:2018.03.12 15:12:26
  • 최종수정:2018.03.12 15:17:42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16098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제3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 우승을 차지한 서울 대광고등학교 동문팀이 우승컵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37회 박광석, 47회 하갑수, 39회 김주형, 34회 윤종혁, 36회 나기정 동문.


[MK빌리어드뉴스 이우석 기자] 첫 출전한 서울 대광고등학교가 ‘제3회 키움증권배 고교동창 3쿠션 최강전’ 정상에 올랐다.

윤종혁(55·34회), 김주형(50·39회), 하갑수(42·47회) 동문으로 팀을 이룬 대광고는 지난 11일 경기도 용인 다우기술 강당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강원고등학교를 세트스코어 3-1(11:15, 15:5, 15:11, 10:3)로 꺾고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대회 결승전은 3인 1조 릴레이 방식으로 15점 3세트, 2인 1조 스카치 방식으로 10점 2세트를 겨뤄 5판 3선승제로 승자를 가렸다. 대광고는 첫 세트 11:15로 패했으나, 이후 내리 3세트를 따내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스카치 방식으로 치러진 4세트는 윤종혁, 김주형 동문이 출전해 11이닝 만에 10:3의 스코어로 우승을 완성했다.

결승에 앞서 대광고는 8강전에서 경복고(서울)를 4강전에서 지난해 우승팀인 제물포고(인천)를 물리쳤다. 강원고도 각각 8강과 4강에서 경문고(서울)와 성남고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한편, 첫 대회 우승팀 순천고는 16강, 지난해 우승팀 제물포고는 4강 문턱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16098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서울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대광고등학교 표기.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대광고등학교(교장 김철경)는 1947년 개교, 올해 70회 졸업생을 배출한 지역 명문 사립고다.

첫 출전에 우승을 거머쥔 팀의 맏형이자 대한당구연맹 부회장직을 맡고 있는 윤종혁 동문은 “대광고 당구동문회가 해체되었다가 지난해 재출범했다. 출범때 했던 공약이 이번 대회 우승이었는데, 목표를 이룰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당구를 즐기는 더 많은 대광고 동문들과 교류해 다음 대회에도 우승을 노리겠다”는 목표를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