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빌리어드뉴스 MK빌리어드뉴스 로고

추천딜러제 시행 배너

‘3쿠션’ 스롱 피아비, 캄보디아정부 공로인정받아

‘고국위상 높였다’ 주한캄보디아 대사관 초청 방문
렁 디망쉐 대사 “정부에 캐롬연맹 설립 건의하겠다”

  • 기사입력:2018.01.11 08:59:01
  • 최종수정:2018.01.12 11:10:03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2340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가 지난해 한국여자 3쿠션랭킹 1위 등 성적을 통해 고국을 빛낸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4일,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 초청을 받았다. 전국대회 우승 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는 스롱 피아비(왼쪽)와 렁 디망쉐 주한 캄보디아 대사.(스롱 피아비 선수 제공)
[MK빌리어드뉴스 이상연 기자] ‘캄보디아 당구특급’ 스롱 피아비(서울‧국내 1위)가 고국을 빛낸 공로로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의 초청을 받았다.

스롱 피아비는 지난 4일 한국인 남편 김만식씨와 함께 렁 디망쉐 주한 캄보디아 대사의 초청을 받아 서울 용산구 주한캄보디아 대사관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롱 디망쉐 대사는 캄보디아 왕립 정부를 대신해 스포츠 선수로서 국가의 위상을 드높인 스롱 피아비의 공로를 치하했다.

지난해 1월, 당구선수로 데뷔한 스롱 피아비는 1년여간 (6월)‘양구 국토정중앙배’ (8월)‘춘천 대한당구연맹회장배’ (12월)‘강진청자배’ 등 3개의 전국당구대회 우승컵을 쓸어담으며 한국 여자3쿠션 ‘퀸’으로 우뚝섰다.

이런 그의 활약은 캄보디아 언론을 통해 상세히 보도됐다. 스누커, 태권도 등 일부 종목을 제외하고, 별다른 스포츠 스타가 없는 캄보디아엔 큰 이슈였다.

하지만 이처럼 ‘코리안 드림’을 펼쳐가고 있는 스롱 피아비는 세계3쿠션선수권, 3쿠션월드컵 등 세계대회에 참가하지 못하고 있다. 국외대회에 참가하려면 해당 국가의 연맹에 등록 후 출전해야하기 때문이다. 현재 캄보디아 당구연맹 산하에는 스누커 연맹만이 존재한다고 알려진다.

2340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렁 디망쉐 주한 캄보디아 대사는 스롱 피아비와의 만남에서 "정부에 캐롬연맹 설립을 건의하는 등 스롱 피아비 선수의 국제대회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스롱 피아비(왼쪽)와 렁 디망쉐 대사가 활짝 웃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 제공)
이날 스롱 피아비와의 만남에서 렁 디망쉐 대사는 “스롱 피아비 선수의 국제대회 지원에 힘쓸 것”이라며 “캄보디아 외무부에 스롱 피아비 선수의 지원 절차를 알아보고 또 정부에 캐롬 연맹 설립을 건의 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롱 피아비는 “제가 좋아하는 일(당구)로 고국 캄보디아의 위상을 드높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돼 영광이고, 염원하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한 노력까지 약속받아 더없이 기쁘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더 훌륭한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